아시안 증오범죄 1만905건, 코로나 팬데믹 기간 증가

0
13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 내 아시안을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비영리 단체 ‘아시안 증오범죄 중단’(Stop AAPI Hate)과 미국은퇴자연합의 공동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팬데믹이 본격화한 2020년 3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이 단체에 보고된 아시아인 증오범죄는 모두 1만905건에 달한다.

보고서는 “아시아 증오범죄는 도심 밀집지역에 거주 중인 아시아계 미국인들에게 한층 폭력에 대한 공포와 우려를 불어넣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 가운데 824건은 60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에 해당했다. 특히 아시아계 노년층을 중심으로 증오범죄에 대한 물리적 공포가 한층 심화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보고서는 증오범죄의 표적이 된 이들 노년층의 대부분이 “미국이 아시아계에 한층 물리적으로 위험한 곳이 되고 있다는 느낌을 갖게 됐다”면서 “팬데믹 이전에도 취약 계층이었던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팬데믹을 거치며 한층 안전에 위협을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