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대대적 체포 징후 없어”

108

 

전국 9개 도시 대상 불법이민자 단속 작전

트럼프 대통령이 예고한 대로 14일부터 미국내 주요 도시에서 추방 명령이 내려진 불법이민자에 대한 대대적 단속 작전이 시작됐으나 아직 대대적인 체포 징후는 나타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NN·NBC·폭스뉴스 등 언론 보도에 따르면, 연방이민세관단속국(ICE)이 주도하는 이번 단속 작전은 시카고, 애틀랜타, 볼티모어, 덴버, 휴스턴, 로스앤젤레스(LA), 마이애미, 뉴욕, 샌프란시스코 등 9개 도시에서 진행 중이다. 열대성 폭풍 ‘배리’의 영향으로 비상사태를 맞고 있는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는 단속 작전 대상 도시에서 일단 제외됐다. 단속은 13일 밤부터 시작됐다.

맷 앨번스 ICE 국장대행은 ‘폭스 & 프렌즈’ 인터뷰에서 “수천명을 겨냥한 작전이 진행되고 있다. 작전 전망에 대해 구체적인 어떤 것도 말해줄 수 없다”면서 “작전을 수행할 때는 공중의 안전뿐 아니라 우리 요원들의 안전·보안도 중요하다. 대단히 중요한 우려가 있다”라고 말했다. 앨번스 국장대행은 “우리는 표적이 정해진 집행 작전만 한다. 이민 판사에 의해 퇴거명령이 내려진 특정 개인에 대한 것이다. 모든 이에게 피해를 주는 느낌의 단속이란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그는 “(체포 대상에는) 이민 법정의 소환에 불응한 자들도 포함된다. 그들에게는 지난 2월에 (자신들의 나라로) 돌아갈 적절한 기회를 줬다. 그러나 퇴거명령을 받고 돌아간 사람은 3%뿐이다”라면서 “현재로선 (요원들이) 밖에 나가서 합법적으로 떨어진 퇴거명령을 이행하는 것 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라고 전했다.

NBC 방송은 이민당국이 약 2천명의 추방 대상자를 상대로 단속을 시작했지만 지금까지는 작전이 매우 느린 속도로 진행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NBC는 국토안보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불법 체류자 가운데 체포된 사람은 아직 소수에 불과하다면서 정확한 숫자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시카고의 경우도 아직 대대적인 체포징후는 나타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단체인 전미시민자유연맹(ACLU)의 루디 엡스타인 이민담당 부국장은 “현재 전국적인 네트워크를 통해 대대적인 단속이 있었다는 전갈은 받지 못했다.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은 전날 트위터에 “ICE가 뉴욕에서 행동을 취하고 있다”면서 “뉴욕 브루클린, 맨해튼 일부 지역에서 단속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민 당국이 이번 작전에 며칠의 기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밝힌 점에 비춰 주초에도 주요 도시에서 체포 작전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민자 권리 옹호 단체들은 ICE 요원들이 문을 두드렸을 때 대응하지 말라는 등의 행동지침을 자체 네트워크를 통해 전달하고 있다. 가가호호 방문하면서 팸플릿을 전달하는 단체들도 있다.<사진> 판사가 서명한 영장이 없을 때는 절대로 문을 열어주지 말라는 내용 등이 소셜미디어를 통해서도 전파되고 있다.

한편, ICE는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2016년에도 대대적인 불법 이민자 단속 작전을 벌여 전체 10%를 체포한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ICE는 2018 회계연도에 25만6,085명이 추방됐으며, 이는 2017 회계연도(22만6,119명)보다 약 14% 늘어난 것이라고 밝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