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될 점포만 골라 넘겼다”

0
564

흑인 가맹점주 맥도날드 상대 집단 소송

시카고에 본사를 둔 대형 프랜차이즈 맥도날드의 흑인 가맹점주들이 운영 과정에서 조직적인 차별을 당했다며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일, 맥도날드 가맹점 200여개를 운영했던 52명의 흑인 사업자들이 일리노이주 북부 연방지원에 소장을 접수했다고 보도했다. 원고들은 맥도날드의 차별 행위 때문에 대부분 지난 4년간 가맹점 운영을 접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맹점 1곳당 400만~500만달러의 손해배상을 요구했다.

원고가 주장하는 차별행위는 맥도날드가 흑인 사업자들에게 운영비가 많이 들고, 매출이 적은 지역에 가맹점을 열도록 유도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원고들이 운영했던 가맹점의 평균 연 매출은 200만 달러로 맥도날드 미국내 가맹점 평균 연 매출보다 70만달러나 적었다는 이야기다. 원고들은 1998년에 377명에 달했던 흑인 가맹점주가 올해 186명으로 감소한 것도 조직적인 차별 행위의 결과라는 주장도 폈다.

맥도날드는 성명을 내고 “맥도날드는 가맹점주들과 재료공급업자, 임직원들에 대한 다양성과 공평한 기회 제공에 중요한 가치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흑인 가맹점주들에게 차별행위가 있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는 이야기다. 맥도날드는 원고들이 대부분 가맹점으로 수익을 얻고 은퇴한 뒤에 소송에 참여한 사람들이라고도 주장했다. 다만 맥도날드는 지난 1월에도 흑인 임원 2명에게 인종차별을 이유로 소송을 당한 상태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