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리조나주 메사시 ‘한복의 날’ 선포…해외 네 번째 도시

0
361
애리조나주 메사시의 한복의 날 선언문

미국에서 한민족의 전통 의상인 한복을 기념하는 ‘한복의 날’을 제정한 네 번째 도시가 탄생했다.
애리조나주의 메사시는 매년 10월 21일을 한복의 날로 기념하기로 했다고 재미차세대협의회(AAYC·대표 브라이언 전)가 25일 전했다. 애리조나의 주도 피닉스 인근에 위치한 메사는 인구 50만여명으로 인구기준으로 주내에서 세 번째로 큰 대도시다.

존 가일스 메사 시장은 선언문에서 한복의 날은 이 지역 한인 사회의 영향력과 한미우호 관계에 대한 존중의 표시라고 밝혔다. 한복의 날 선언문에는 한복의 기원이 단군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한국의 전통문화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한 한복의 날로 10월 21일을 선택한 것도 한국에서 시행되는 한복의 날과 날짜를 맞추기 위해서라는 점도 명시됐다.

메사가 한복의 날을 기념키로 한 것은 지난해부터 미국 동부를 중심으로 한복의 날을 선포하는 움직임이 확산하는 것을 지켜본 애리조나 한인 사회의 노력에 따른 것이라는 설명이다.

애리조나주에서 한인을 대상으로 한 팟캐스트 ‘미주한인 우리세상’을 진행하는 테바 유씨가 브라이언 전 AAYC 대표를 출연시킨 뒤 한복의 날 제정 운동에 착수했다. 이어 배수영 애리조나 한인회장 등 한인 사회가 나서 메사시를 설득했다. AAYC도 선언문의 밑그림을 짜는데 노하우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미국에선 뉴저지의 테너플라이와 클로스터, 콜로라도의 오로라시가 한복의 날을 선포했고, 주 차원에서는 뉴저지가 50개 주 중에서 최초로 한복의 날을 기념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AAYC는 현재 노스캐롤라이나와 펜실베이니아에서도 한복의 날을 제정하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