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3억달러 파워볼 잭팟 주인공

0
1107

이스트뉴욕 거주 50대 트럭기사

 

사상 유례없는 ‘로또 광풍의 해’였던 지난해 연말에 터진 2억9,800만달러(3,340억원)짜리 파워볼 당첨 복권의 주인이 추첨 이후 약 한 달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25일 NBC방송에 따르면, 뉴욕 퀸스의 월드카지노리조트 뉴욕로터리 행사장에 나타난 행운의 주인공은 이스트뉴욕에 거주하는 트럭 운전사 데이비드 존슨(56, 사진)이다. 존슨은 자신에게 행운이 찾아오게 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그는 크리스마스 다음 날 영 몸이 좋지 않았다고 한다. 일을 나가지 않으려고 하다가 그래도 연휴수당은 챙겨야겠다는 생각에 지친 몸을 트럭에 실었다. 그러고는 평소 하던 대로 늘 가던 주유소에 먼저 들렀다. 주유소에 딸린 미니마트에 5달러짜리 지폐를 들고 가서는 로또, 파워볼, 메가밀리언스 세 가지 복권 중에 뭘 살까 두리번거리다가 시간이 없던 통에 컴퓨터 조합으로 파워볼 한장을 후딱 사서 나왔다. 컴퓨터가 뱉어낸 5, 25, 38, 52, 67과 파워볼 24가 당첨번호가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

존슨은 다음 날엔 정말 아파서 하루를 쉬었다. 그런데 친구에게서 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늘 가던 그 주유소에서 잭팟 복권이 팔렸다는 것이다. “난 아닐 거야, 내 행운은 아냐”라고 답하고 전화를 끊은 그는 설마 하는 생각에 복권을 들고 가서 스캐너에 조회해봤다. 당첨을 확인한 순간 너무 기뻐 마트에서 폴짝 뛰다가 숨을 고르고 차로 돌아온 그는 집에 와서는 누더기 재킷을 찾아 주머니 속에 당첨복권을 넣어뒀다. 자신이 복권에 당첨된 사실이 알려져 도둑이나 강도가 들어도 전혀 손대지 않을 것 같은 장소에다 보물을 숨겨둔 것이다. 그는 “이제 일은 나가지 않으련다”면서 빨간색 포르쉐 1대 정도 사고 나서 나머지는 가족들을 돌보는 데 쓸 것이라고 말했다.

존슨의 당첨 복권은 뉴욕주 복권 사상 두 번째로 큰 금액이지만, 지난해 1인 당첨금으로는 역대 최고 금액을 찍은 메가밀리언스 복권에 비하면 5분의 1도 되지 않는다. 지난해 10월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심슨빌 편의점에서는 팔려나간 15억3,700만달러(1조7,229억원)짜리 메가밀리언스 복권은 팔려나간 사실이 확인된 이후 석 달이 지나도록 복권 주인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