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 1995” 연준, 경기침체 선제대응 나설까

118

금리 인하 가능성 높아져

“지난 1995년의 경기 연착륙은 재임 기간에 이룬 자랑스러운 업적 중 하나입니다.”

24년 전 선제적 금리 인하로 경기침체를 방어한 앨런 그린스펀 전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발언이 제롬 파월 현 연준 의장의 입에서도 나올 수 있을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방위적 무역전쟁으로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연준 내에서 최근 1995년식 ‘보험성’ 금리 인하 가능성이 고조되고 있다. 경기 연착륙을 위한 연준의 선제 대응 차원이지만 일각에서는 성장률과 실업률 등 경기 상황이 당시와 달리 호조세를 보인다는 점에서 연준의 금리 인하가 시장에 폭탄을 투여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9일 파이낸셜타임스(FT)는 경기침체 리스크가 고조되면서 성장 둔화를 완화하기 위한 연준의 금리 인하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지난달과 달리 이달 들어 연준에서 ‘보험성’ 인하에 대한 논의가 현실화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험성 금리 인하 논의는 앞서 연준 2인자인 리처드 클래리다 부의장이 CNBC와의 인터뷰에서 금리 인하가 항상 ‘경기침체’와 연관된 것은 아니었다며 연준이 1995년과 1998년에 단행한 금리 인하 사례를 들며 불을 지폈다. 보험성 인하는 경기침체 예방을 위해 금리를 낮추는 것이다. 1995년 그리스펀 연준 의장은 경기 둔화 조짐 속의 저물가 해결을 위해 7개월에 걸쳐 75bp(1bp=0.01%포인트)의 금리 인하를 단행해 경제 연착륙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FT는 클래리다 부의장을 포함한 연준 내 비둘기파가 1995년식 금리 인하를 향해 움직이는 것을 의심할 수 없다고 전하며 최근 이 같은 논의가 힘을 받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여파가 예상보다 커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