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청소년 사이서 더 빠르게 확산

0
538

NYT 미 소아과 학회 코로나 자료 분석
3개월간 감염 증가율 720%···미 전체는 270%
전파 가능성 낮아도 환자 급증 추세는 뚜렷

미국에서 최근 몇달 동안 코로나19가 아이들과 청소년 등 미성년자 사이에서 더 빠르게 확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소아과학회(AAP)가 취합한 자료에 따르면 어린이와 10대 청소년층의 코로나19 감염자, 입원자, 사망자가 전체 통계와 비교해 더 빠른 속도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지난달 31일 보도했다.

지난 5월21일부터 8월20일까지 3개월 사이에 미국의 전체 감염자는 270% 증가했는데 10대 이하 어린이 및 청소년의 감염 증가율은 무려 720%에 달했다. 같은 기간 전체 입원자 증가율은 122%였으나 어린이 입원자는 356% 급증했다. 사망자도 전체 연령에서 115% 늘어나는 동안 어린이는 229% 증가했다.

다만 미국의 많은 주들이 유·소아와 10대 청소년을 구분하지 않고 코로나19 통계를 작성해 정확한 연령별 차이는 파악하기 어렵다. 심지어 24세 이하 환자를 하나의 카테고리로만 분류한 주도 있다고 NYT는 전했다.

그럼에도 이번 분석은 초중고 개학을 맞아 적지 않은 학부모에게 걱정거리를 안길 것으로 예상된다. 여전히 어린아이가 성인보다는 코로나19에 걸리거나 바이러스를 전파할 가능성이 낮지만, 대유행 초기에 비해서는 어린이 환자 비중이 높아지는 추세가 뚜렷해졌기 때문이다.

NYT는 여름 들어 모든 주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미성년자 수가 증가했다고 전했다. 5월20일 5%에 불과했던 미성년 감염자 비중이 8월20일 9% 이상으로 증가한 것이다. 특히 코로나19에 걸린 아이 중 흑인과 라틴계 아이들이 입원할 확률이 더 높았다고 AAP는 설명했다.

션 오리어리 AAP 감염병위원회 부위원장은 올해 초보다 지금 더 빠른 속도로 미성년 감염이 늘어나고 있다는 증거가 있다며 “코로나가 어른보다 어린이들에게 덜 심각한 것은 맞다. 하지만 (어린이들에게도) 완전히 가벼운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근 조지아주의 여름캠프에서는 수백명 집단 감염 사태가 벌어졌는데 이 중 6∼10세 어린이가 10대 참가자보다 더 많이 감염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조지아주 여름캠프 사례와 달리 대체로 미성년 감염자의 다수는 10대 청소년들로 조사됐다. AAP 분석 결과 각 주의 미성년 감염자 중 최대 80%가 10∼19세로 나타났다.

NYT에 따르면 미국에서 감염률이 가장 낮은 메인주의 여름캠프 4곳에서는 도착 즉시 진단검사를 하고 양성 판정을 받은 참가자를 격리해 바이러스 전파를 막을 수 있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