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백신 접종 이르면 다음 주부터”

267
이르면 다음 주 부터 어린이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로이터=사진제공]

FDA 5~11세 화이자 승인
성인의 3분의 1 두 차례 맞아
CDC 권고 나오면 접종 개시

LA카운티에 거주하는 5~11세 어린이를 위한 백신 접종이 이르면 다음 주부터 시작된다.

29일 식품의약국(FDA)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5~11세 어린이들에게 맞혀도 좋다고 최종 승인했다. 이 결정은 앞서 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가 만장일치로 화이자의 백신 접종을 권고한 것을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미국에서는 그동안 백신 접종 대상에서 제외되어 있던 5~11세 어린이 약 2,800만명에게 접종 자격이 주어졌다. 해당 연령대 어린이들에게는 성인 투약분의 3분의 1인 10 마이크로그램의 백신이 3주 간격으로 두 차례 접종된다.

뉴욕타임스는 “(그동안) 백신 접종에서 빠진 채 남아 있던 미국인들 중 일부를 보호할 방안을 고심해온 수백만 가족들이 고대해온 조치”라고 지적했다.

다만 실제 접종이 이뤄지려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접종 권고가 있어야 한다. CDC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ICP)는 다음 달 2~3일 회의를 열고 표결을 통해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미 언론들은 이변이 없는 한 CDC가 접종을 권고하고 이에 따라 이르면 3일부터 접종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백신 접종을 책임지고 있는 주 정부들은 지난주부터 백신을 주문하기 시작했고, 약국과 소아과, 지역 보건센터 등에서도 이미 이 연령대 어린이를 상대로 접종 예약을 받고 있다.

미국에선 추수감사절과 크리스마스 등 모임이 잦은 연말을 앞두고 보급되는 어린이 백신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후 처음으로 온 가족 모임을 하려는 가족들에게 안도감을 줄 것이라고 NYT는 전했다.

프레드 허친슨 암 연구센터의 래리 코리 박사는 “당신의 자녀가 보호받고, 학교에 가도 심하게 아프지 않을 거라는 걸 알게 되는 것은 커다란 심리적 위안”이라고 말했다.

다만 장기적인 부작용이 확인되지 않은 점 등을 우려해 어린이 백신에 유보적인 부모들도 많아 접종률이 높지는 않을 전망이다.

비영리 연구소 카이저가족재단(KFF)의 최근 설문조사에 따르면 어린이 백신이 승인될 경우 이를 바로 맞히겠다는 부모는 27%에 그쳤다. 약 3분의 1은 백신이 다른 아이들에게 어떤 효과를 내는지 지켜보겠다고 답했다.

12~15세 청소년도 지난 5월 화이자 백신이 승인됐지만 이 연령대에서 백신 접종을 마친 비율은 절반이 안 된다.

초등학교가 학생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문제를 놓고도 찬반 의견이 팽팽히 맞서며 또 다른 사회 갈등을 유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하은선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