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는 것 빼곤 다 있습니다”

1657

나일스 아씨플라자 입점 21개 매장 성업중

2008년부터 10년째 ‘원 스톱 샤핑몰’ 정착

나일스 타운내 밀워키길(8901 N. Milwaukee Ave.)에 위치한 아씨플라자가 올해 3월로 개업 10주년을 맞았다. 아씨플라자는 시카고지역 한인과 타인종들에게 풍성한 먹거리를 제공하는 대형 그로서리로 자리매김했을 뿐 아니라 다양한 종류의 업소들이 입점해 있는 한인마트의 특성도 잘 갖추고 있다. 고객들이 먹거리는 물론 갖가지 상품들을 한 곳에서 거의 다 샤핑할 수 있는 ‘원 스탑 샤핑몰’로서의 위상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현재 아씨플라자내 입점업체는 모두 21곳에 달한다. 취급하는 상품도 한·중·일식 등 식당을 비롯해 화장품, 생활용품, 보석, 의류, 안경, 건강식품·의약품, 전화기, 미용실, 제과 등 무척 다양하다. 본보는 지난 10년 동안 꾸준히 성장해 온 아씨플라자내 입주 업소들의 면면을 살펴보는 기획시리즈를 마련했다.<편집자 주>

 

 

  1. 현대조은세상(HyunDai Happy World)

어린이 장난감부터 어르신 지팡이까지 모든 연령대가 찾을 수밖에 없는 곳이 있다. 바로 아씨플라자내 푸드코드 맞은편에 위치한 현대조은세상(대표 이선호-선미)이다. 현대조은세상에는 택배 서비스를 비롯해 한국과 미국의 상비약, 건강식품, K-POP아이템, 한국 공예품, 어린이 장난감, 선물용품 등 셀 수없이 많은 물건들이 진열돼 판매되고 있다. 매장에서는 부모님과 장보러 오거나 밥먹으러 온 아이들은 고사리 손으로 장난감을 만져보며 신나게 구경하거나, 젊은 부부는 한국 부모님께 보낼 선물을 들고 택배 문의를 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2008년 아씨플라자가 오픈했을 때부터 매니저로 근무하다 6년전 인수한 이선미<사진 좌> 대표는 “남녀노소 모두가 찾는 상품들을 구비해두고 있어 많은 분들이 편리해 하신다. 오랫동안 저희 업소를 찾아주시는 모든 고객분들께 감사드린다. 늘 정직하고 겸손한 마음으로 좋은 제품을 저렴한 가격에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선호<우> 대표는 “한인 동포분들의 거실, 부엌, 침실 등에 필요한 거의 모든 생활용품이 구비돼 있다. 주에서 전화주문하실 경우 우송도 해드린다. 언제든 오셔서 편안하게 샤핑하시기 바란다.앞으로도 좋은 물건들과 서비스로 고객들을 모시겠다”고 전했다. 두손택배란 업체도 운영하고 있는 이 대표는 “한국으로 보내는 택배(1파운드/15달러부터) 서비스도 함께 취급하고 있다. 요청하시면 픽업 서비스도 제공해 드리고 있다”고 덧붙였다.<홍다은 기자>

▲문의:847-583-0456 ▲영업시간: 월~토-오전10시~오후8시/일요일-오전10시~오후7시


 

  1. 무사시(Musashi) 일식당

‘무사시’(대표 제임스 조/사진)는 서버브지역에서 가장 인기있는 돈가스 식당으로 알려져 있다.

6년째 운영하고 있는 제임스 조 대표는 “싱싱한 재료, 맛있는 음식, 그리고 친절한 서비스”가 운영철학이라고 강조했다. 무사시는 한인 뿐 아니라 타인종들의 취향까지 저격한 돈가스, 쇠고기덮밥, 카레새우, 치킨테리야끼, 벤또콤보 등 19개에 달하는 다양한 메뉴를 선보이고 있으며 전화주문, 포장, 케이터링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왕돈가스, 우동, 회덮밥, 모리 소바, 알밥이 주력 메뉴라고 강조한 조 대표는 “많은 분들이 돈가스 고기가 질기지 않고 부드럽다고 좋아하신다. 또한 일본 출장을 다니시는 손님들은 우리 우동이 일본우동과 맛이 똑같다는 말도 여러번 들었다”면서 “특히 우동 소스는 오랜 연구를 통해 만들어져 6개월간 숙성하는 등 무사시만의 자체 비법을 통해 깊고 진한 맛을 내고 있다”고 소개했다. 메뉴에는 없지만 찾는 손님들에게는 ‘매운 왕 돈가스’도 만들어 드린다고.

그는 “메뉴 가격대가 10~15달러 사이로 일식당으로서는 저렴한 편이다. 모든 식재료와 소스의 신선함을 유지하기 위해 매일 아침마다 싱싱한 재료를 준비하고 있다. 오픈 당시부터 많은 도움 주신 장모님과 꾸준히 무사시를 찾아주시는 모든 고객분들께 다시한번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많이 찾아주길 바란다”고 전했다.<홍다은 기자>

▲문의: 847-966-8022 ▲영업시간: 오전 10시~오후 8시30분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