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 C
Chicago
Saturday, January 28, 2023
spot_img
Home종합뉴스'엘니뇨’ 현상 경고 나와

‘엘니뇨’ 현상 경고 나와

동태평양 수온이 비정상적으로 높아지는 ‘엘니뇨’가 올해 발생해 내년 전례 없는 폭염이 세계
곳곳에 발생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대형 엘니뇨가 발생하면 지구 평균 기온이 산업화 이전보다 섭씨로 1.5도 이상 올라갈 수 있다.
가디언지는 17일 과학자들을 인용해 오는 8월부터 엘니뇨가 시작하면서 기후 위기가 악화하고
지구 평균 기온이 0.3도 상승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엘니뇨는 본래 한류가 흐르던 남미 페루 근처 해역에 북쪽으로부터 따뜻한 적도 해류가 강하게
밀고 들어오면서 해수 온도가 높아지는 현상이다.
엘니뇨가 발생하면 동태평양 수온이 높은 상태로 유지되면서 하강해야 하는 공기가 상승하고
그 결과 남미 서해안에는 홍수가 발생한다. 반대로 태평양 서쪽 호주 등에서는 가뭄이나 산불이
발생할 수 있다.
최근 3년 동안은 지구 기온을 낮추는 역할을 하는 라니냐가 연속해서 발생한 바 있다.
제임스 핸슨 미 컬럼비아 대학교수는 “라니냐가 4년째 계속 될 것 같지는 않고 내년은 역대 가장
더운 해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했다.
미국 국립해양대기국(NOAA)은 오는 8월부터 11월 사이에 엘니뇨가 형성될 가능성이 66%라고
밝혔는데 북반구의 겨울에 발생하는 엘니뇨는 그 영향을 느끼기까지 수개월이 걸리기 때문에
내년 지구 평균 기온이 신기록을 세울 가능성이 훨씬 더 크다는 것을 뜻한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지구의 평균 기온은 인간이 배출한 온실가스로 산업화 이전보다 섭씨 1.2도 오른 상태다.

RELATED ARTICLES
- Advertisment -

Most Popular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