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대사관인데 출국금지 됐으니···’, 한인들 대상 무차별 전화사기 기승

139

‘상담 원하면 9번을···’

은행계좌 정보 노려

외교부서 주의 강조LA 한인타운에서 자영업을 하는 제이슨 김씨는 최근 주미 한국대사관 직원이라는 사람으로부터 재산이 몰수될 수 있다는 황당한 협박성 전화를 받았다. 김씨가 국제금융사기에 연루되어 있어 체포될 수 있다며 은행계좌 번호까지 말하라는 것이었다. 

김씨는 “대사관 직원이라는 사람이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9번을 누르면 민원영사와 상담할 수 있다고 했지만 3초간 말이 없어 보이스피싱을 의심하고 전화를 끊었다”고 말했다. 

뉴욕에 거주하는 한 최모씨는 출국금지 조치를 당했다며 경찰 영사를 사칭한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기도 했다. 

최씨는 “한국 정부로부터 출국금지를 당했으니 9번을 눌러 주미 한국대사관 담당자와 통화하라고 해 9번을 누르니 한국서 파견된 경찰이라는 남성이 나와 통화했다”며 “경찰이라는 이 남성이 은행계좌와 주민등록번호를 요구해 묻는 요구가 의심스러워 전화를 끊고 뉴욕 총영사관에 문의한 끝에 보이스피싱을 확인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최근 LA 등 남가주를 비롯한 미 전역에서 주미 한국대사관이나 총영사관 직원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시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갈수록 범행 수법이 교묘하고 대담해지고 있어 한인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이들은 유학생들은 물론이고 한인 노인들과 주부 등을 가리지 않고 닥치는 대로 전화를 걸어 한국어로 대사관 직원을 사칭하고 한국 검찰을 들먹이며 은행계좌나 신상정보를 요구하고 있다. 대사관이나 총영사관 직원을 사칭하는 보이스피싱 시도가 최근 미 전역에서 기승을 부리자 한국 외교부까지 나서서 보이스피싱 주의보를 내렸다. 

총영사관에 따르면 최근 들어 LA는 물론 워싱턴과 뉴욕, 뉴저지 지역 한인 유학생과 재외국민들에게 무작위로 전화를 걸어 주미 대사관 직원이라고 소개한 뒤 출국금지 또는 국제범죄 등에 연루됐다며 개인 신상정보를 요구하는 사기범죄 신고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보이스피싱 시도는 당장 벌금을 내지 않으면 체포될 수 있다고 협박을 한 뒤 은행계좌 정보를 빼내 돈을 가로채는 전형적인 전화금융사기 수법이거나, 국제범죄 연루를 들먹이며 신상정보를 빼내려는 시도가 많다. 

총영사관 관계자는 “최근 보고되고 있는 보이스피싱 시도는 주미대사관이 있는 워싱턴 DC 지역번호인 202번으로 시작되는 전화번호를 사용하고 있어 한인들의 의심을 피하고 있다”고 말했다. 

LA 총영사관이 공지한 피해 현황에 따르면 ▲한국에서 무료 전화번호로 우체국이나 페덱스 혹은 DHL 등 피해자 이름으로 발송된 우편에 위조된 여권이나 신용카드가 발견돼 경찰조사를 받아야 한다며 수사관에게 연결해줄 것을 제안하는 경우 ▲국제범죄에 연루됐다며 신상 및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경우 등 이라고 설명했다. 

총영사관측은 어떠한 경우에도 개인의 금융정보나 신상정보를 전화 또는 온라인상으로 문의하지 않는다며 이같은 전화에 응하지 말 것을 강조했다. <김철수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