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생도 하나님 섬기는 삶”

1202

150k_최희정

 

 

 

 

 

 

 

100세 생일 맞은 무궁테라스 거주 최희정 할머니

 

지난 9일 한인사회복지회가 관리하는 시카고시내 무궁테라스아파트에서는 최희정<사진> 할머니의 100세 생일을 축하하는 잔치가 성대히 열렸다.

복지회 직원들과 아파트 입주민 등 60여명은 무궁아파트가 설립된 1983년부터 31년간 계속 입주해 온 최장수 입주자이자 올해 100세를 맞이한 최 할머니에게 존경과 함께 진심어린 축하를 전했다.

1915년 서울에서 태어난 최희정 할머니는 이날 “100살이라는 나이로 생일잔치를 하게 되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는데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어 너무 고맙고 행복하다”면서 “변변치 못하지만 지금부터 남은 여생도 하나님을 섬기며 이웃을 돕는 생활을 하며 열심히 살겠다”고 감격해 했다.

최 할머니의 큰딸인 최진아씨는 “자식에게 부담을 주기 싫다며 31년을 이곳에서 지내셔서 한편으로 죄송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지만 어머니가 이곳에서 기독교인으로서 많은 사람들을 도우며 행복하게 살아가시는 모습을 보니 기쁘다”고 말했다.

이날 생일잔치를 마련한 무궁테라스의 박향수 매니저는 “요즘 노인분들이 장수를 하셔서 90세가 넘는 분들이 많이 계시지만 무궁아파트의 산증인이시자 100세를 맞이하신 최희정 할머니의 생일잔치를 인생의 삼분의 일을 함께한 아파트 식구들과 함께 하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한편 무궁아파트에서는 매달 생일을 맞은 분들의 생일잔치를 열고 있는데, 오는 26일에도 8명의 입주자들을 위해 생일잔치를 갖는다.<홍다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