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기도’ 인류평화 기원

1344

시카고 5개 교회, 3월6일 저녁‘세계 기도일’ 참여

세계기도일주제그림

3월 첫 금요일인 내달 6일은 ‘세계 기도일’(World Day of Prayer)이다. ‘세계 기도일’은 같은 날 같은 기도문을 갖고 세계 평화와 세계 복음화 및 매년 지정된 기도문 작성국의 복음화를 위해 초교파적으로 예배를 드리는 것으로 올해로 128주년을 맞았다. 이날 예배에서 걷은 ‘작은 돈 헌금’은 세계 곳곳의 결식아동과 노약자, 장애자, 선교사 및 기도문 작성국에 사용된다.

세계 기도일은 7명의 자녀를 둔 다윈 제임스 미장로교 국내선교 부의장과 부인 메리 제임스로부터1887년 시작돼 현재에 이르고 있다. 당시 부당한 대우를 받으며 어려움을 겪던 유럽과 아시안 이민자를 돕고자 여성 선교모임이 나서 기도일을 정한 것이 시초가 됐다.

국제위원회가 지정한 올해 기도문 작성국은 바하마. ‘내가 너희에 게 행한 것을 너희가 아느냐?(요한복음 13장12절)’란 주제의 기도문이 전세계 교회 여성들에게 전달돼 당일 세계 곳곳에서 24시간동안 기도가 이어지도록 준비 중이다. 올해 세계 기도일 홍보 그림 ‘복되신’(Blessed)’은 국조인 홍학으로 바다 건너편 세계와 복을 나눌 수 있음을 기뻐하고 그림 하단에 있는 그리스도의 발에 절하는 순복의 행위 안에 용서와 평화, 사랑이 깃들었음을 표현했다.<사진>

전세계 180여개국 교회 여성을 주축으로 매년 이어지고 있는 세계기도일에 미주에서는 미주한인교회여성연합회(총회장 강성숙 사모) 주도로 미주 각 지역 한인교회 여성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르짖고 있다. 미주 한인교회 여성들은 1979년부터 동참해 미전역 70여개 한인교회에서 이날 예배를 드리고 있다. 한국 교회 여성들도 1922년에 시작해 1930년, 1963년, 1997년 등 세 차례 기도문을 작성한 바 있다.

시카고 일원에서는 한인교회 여성연합회(회장 김숙영) 주관으로 5개 한인교회(순복음 시카고교회, 레익뷰장로교회, 갈보리교회, 한미장로교회, 시카고남서부교회)에서 오후 7시30분에 동시에 예배를 드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