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의회, 398억 달러 우크라 추가지원 예산안 합의”

60

바이든 요청 42조원에 9조원 증액
군사·인도주의 지원···상·하원 신속 처리키로

연방의회가 우크라이나에 398억달러 추가 지원을 합의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지원안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요청한 330억달러에 군사 지원과 인도적 지원 예산을 34억달러씩 68억달러 추가한 것이다.

하원은 이르면 이날 이번 지원안을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상원 지도부도 이후 절차를 서두르기로 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의회에 군사 원조 200억달러를 포함한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 330억달러를 요청했으나, 코로나19 예산을 함께 처리할지를 두고 여야 협상이 난항을 겪으면서 무기 지원 중단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의회 결정을 기다리는 동안 지원 물자 선적이 중단돼선 안 된다”며 지원안 처리를 촉구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도 여야 상·하원 지도부에 보낸 서한에서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지원할 예산이 2주치밖에 없다고 신속한 지원을 호소했다.

이들은 “대통령이 비상 시 의회의 승인 없이 무기를 지원할 수 있는 예산이 1억달러뿐이고, 그 권한도 5월 19일이면 만료된다”고 설명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