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하원도 ‘틱톡’ 사용금지

0
181
틱톡 영상 검열직원 1만명, 사측 상대로 소송<로이터>

하원사무국, “기기에 깔린 앱 지우라”

연방하원이 소속 의원 및 보좌진을 비롯한 직원들에게 중국의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의 사용 금지를 공식 통보했다.
연방하원 사무국은 27일 내부 공지를 통해 “하원 소속의 어떤 모바일 기기에서도 틱톡 다운로드가 금지된다”며 “만약 하원 모바일 기기에 틱톡 앱을 설치했다면, 삭제 요청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연방의회는 2023 회계연도 연방정부 예산안을 처리하며 연방 정부 소유 모바일 기기에서 틱톡 사용을 전면 금지하는 내용을 포함했다.
이번 조치는 법 통과에 따른 후속 조치의 일환이다.
중국 정보통신 재벌 바이트댄스 소유인 틱톡은 세계적으로 가장 인기 있는 동영상 공유 플랫폼 가운데 하나다.
그러나 미국에서는 그간 틱톡이 수집한 사용자 정보가 중국 정부에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가 지속해서 제기돼 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