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하원‘트럼프 나와 조사받아라’

241
연방하원 1·6 의회난입 조사특위가 13일 청문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소환키로 결정한 가운데 대형 스크린에 당시 난입 상황이 방영되고 있다. <로이터>

■ 의회 폭력 1·6 특위
선거 앞두고 전격 소환
트럼프‘국가분열’반발

연방하원 1·6 의회난입 조사특위가 청문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증언을 직접 듣기 위해 트럼프 전 대통령을 소환하기로 전격 결정했다.
특위는 13일 내달 중간선거를 앞둔 마지막 공개 청문회 직후 투표를 통해 트럼프 전 대통령 소환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베니 톰슨 위원장(민주)은 “이는 미국인에 대한 책임감의 문제”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은 1월 6일 무슨 일이 발생했는지의 중심에 있으며,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그의 답변을 듣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공화당 소속 상·하원 위원들은 이번 결정이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에 타격을 주기위한 ‘정치적 행보’라며 비난하는 등 반발했다.
앞서 하원 조사특위는 극우 성향의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지난해 1월 대선불복을 외치며 자행한 의회난입 사태에 대한 공개 청문회를 잇달아 열어 트럼프 전 대통령이 해당 과정에 깊이 개입한 정황 등을 폭로해 파문을 일으켰다.
이날 청문회에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이 주변으로부터 2020년 대선은 패배했다는 조언을 반복적으로 청취했음에도,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을 막기 위해 갖은 시도를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민주당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가 다급하게 인근 버지니아와 메릴랜드 주지사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등 공화당 지도부가 법무장관 대행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새 영상도 공개됐다. 사실상 2024년 대선 출마를 공식화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특위의 결정을 맹비난했다.
전현직 대통령의 청문회 소환은 드문 일이기는 하지만 아주 전례가 없는 일은 아니라고 CNN은 지적했다.
앞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 성추문으로 소환받은 바 있고,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 역시 워터게이트 사건으로 소환장을 받았다.
독립선언서 입안자인 토머스 제퍼슨 전 대통령 역시 당시 부통령이었던 아론 버의 반역혐의 재판과 관련해 소환을 요청받은 바 있다.
그러나 클린턴 전 대통령은 자발적 출석을 결정해 소환이 취소됐고, 닉슨 전 대통령의 경우 사임으로 사태가 흐지부지됐다. 제퍼슨 전 대통령은 증언을 거부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