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 부모, 코로나 불신 여전

175

43%“코로나 백신 안 맞혀”
‘맞혔다’응답 17%에 그쳐

 

미국에서 5세 미만 영유아에 대한 코로나19 백신이 승인된 지 한 달을 넘겼지만 부모 5명 중 2명은 ‘절대로 맞히지 않겠다’는 생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카이저 가족재단은 26일 이런 내용의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설문은 이달 7∼17일 성인 1,847명을 상대로 이뤄진 것이다. 응답자 1,847명 중 5세 미만 자녀를 둔 부모는 471명이었다.

조사 결과 5세 미만 자녀를 둔 응답자의 43%는 ‘절대로 백신을 맞히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 27%는 ‘더 기다려 보겠다’고 답했고, 13%는 ‘접종이 의무화될 경우에만 맞힐 것’이라고 말했다. 심지어 자신이 백신을 접종한 부모 중에도 자녀에게는 맞히지 않겠다는 사람들이 있었다.

응답자 중 ‘백신을 맞혔다’는 사람은 7%였고, ‘곧장 백신을 맞히겠다’고 답한 사람은 10%였다. 적극적으로 맞히겠다는 의향을 가진 사람은 17%에 그친 셈이다.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부모들의 가장 큰 우려는 잠재적 부작용과 백신의 효능부작용에 대한 연구의 부족 등이었다. 5세 미만 자녀에게 백신을 맞히지 않겠다는 부모의 19%는 ‘백신이 새로 나와서 또는 시험연구가 부족해서’를 이유로 꼽았고, 14%는 ‘부작용이 우려된다’고, 13%는 ‘안전 우려가 있다’고 각각 답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