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우스톤, 홍수로 34년 만에 출입 통제

0
548
13일 홍수로 불어난 강물로 인해 옐로우스톤 북쪽 출입구 도로가 파손됐다.[로이터]

최근 집중호우에 산 정상부 눈 급속히 녹아 홍수 발생

미국 곳곳에서 극심한 가뭄이 이어지는 가운데 중서부 옐로우스톤 국립공원에는 큰 홍수가 발생해 34년 만에 처음으로 주 출입구가 모두 폐쇄됐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최근 집중호우가 내린 데다 여름철로 접어들며 산 정상부 눈이 급속히 녹으면서 홍수를 촉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원 측은 이날부터 수일간 공원의 주 출입구 5곳의 출입을 막고 공원 내 캠핑장도 폐쇄한다고 밝혔다.
폭우로 하천이 범람하고 곳곳에서 산사태로 바위 등이 흘러내려 도로와 다리 등 시설물이 파손돼 관광객이 위험해질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코로나19의 여파에서 벗어나면서 공원 측이 여름 휴가철을 맞아 공원 개장 150주년 축제 분위기를 조성하려던 참에 애꿎은 홍수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공원 주 출입구 5곳이 모두 막힌 것은 1988년 대형 산불로 인해 공원이 폐쇄된 지 34년 만이다. 아직 이번 홍수로 인한 인명피해는 알려지지 않았다.

공원 측은 성명에서 “공원 북쪽 루트는 상당 기간 폐쇄될 수 있다”고 전했다.
공원 관리자 위주로 900여명이 모여 사는 몬태나주 가디너는 북쪽 방면으로는 산사태로, 남쪽으론 도로가 끊어져 고립됐다.
공원의 홍수와 산사태는 올해 봄 서부 산악지역에 꾸준히 비가 온 데다 최근 며칠간 공원에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발생했다.

특히 최근 수일간 여름으로 접어들면서 갑자기 기온이 치솟아 올라 산 정상부의 눈을 급속히 녹이면서 홍수가 촉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국립기상청에 따르면 옐로우스톤에는 11~13일 60㎜의 비가 내렸다. 특히 공원 북동쪽 베어투스산에는 100㎜의 집중호수가 쏟아졌다.
코윈 스프링스 인근 옐로우스톤강의 수위는 이날 4.2m까지 올라왔다. 이는 1918년 기록된 3.5m 기록을 훌쩍 넘는다. 1872년 문을 연 옐로우스톤은 세계 최초의 자연공원으로, 면적이 89만㏊에 달한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