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스텔스, 새 변이 ‘XE’ 나왔다

0
226

 “혼합변이, 전염력 더 높을수도” 영국, 대만 등 감염 사례 파악

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B.1.1.529)과 그 하위 변이 BA.2(스텔스 오미크론)이 혼합된 ‘XE 변이’가 전염력이 더 높을 가능성이 있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밝혔다. XE 변이는 1월 중순 영국에서 최초 감염이 보고된데 이어 대만과 태국에서도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한국에서는 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2일 NBC 방송 등에 따르면 WHO는 지난달 29일 낸 주간 역학 보고서에서 새 혼합형 변이가 1월 19일 영국에서 처음 등장했다며 이를 ‘XE’로 명명했다. 그러면서 “초기 연구에서는 XE가 BA.2보다 10% 정도 ‘감염 증가율 우위’(community growth rate advantage)를 보였다”며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보고서 작성 시점까지 약 600건의 감염 사례가 파악됐으며 중증도·전파력 등 차별화되는 특성이 확인될 때까지는 계속 오미크론의 하위 변이로 분류할 것이라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이와 관련, 영국 보건안전청(HSA)은 지난달 25일 보고서를 통해 XE 변이를 언급하며 지난달 22일까지 전국에서 637건의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고 발표했다. 2일 태국에 이어 3일에는 대만에서도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 이날 중국시보와 연합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대만 보건당국은 지난달 18일 대만 입경 당시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체코발 대만 여성에게서 XE 변이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XE 변이에 대해 한국 방역당국은 아직 한국에서 발생이 확인되지 않았으며 전문가들이 전파력 등을 연구 중이라고 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