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카 잡자! ‘기생충’ 홍보 레이스

0
741

5일 골든글로브상 시작으로
1ㆍ2월에 시상식만 20여개
수상 이어지면 오스카상 유리

봉준호 감독·배우 미국행
대세론 띄우자 여론전 돌입

영화 ‘기생충’의 제작사 바른손 이앤에이의 곽신애 대표와 봉준호 감독, 출연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정은 등이 잇달아 미국으로 온다. 이들은 미국 체류 중 5일 베벌리힐스에서 열리는 제77회 골든글로브 등 여러 시상식과 파티 등에 참석한다.
‘기생충’ 관계자들이 잇달아 미국을 방문하는 표면적인 이유는 수상이지만, 실제 목표는 할리웃 인사이더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서다. 여러 시상식 등을 통해 ‘기생충’을 할리웃 관계자들에게 새삼스레 각인시키면서 아카데미상 수상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려는 것이다.
할리웃에서 1, 2월은 본격적인 ‘시상식의 계절’이다. 골든글로브상을 시작으로 다음달 9일 아카데미상 시상식이 열릴 때까지 영화 관련 시상식 20개 가량이 치러진다. ‘기생충’은 골든글로브상 3개 부문(감독상·각본상·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선정되는 등 여러 여러 영화상 후보에 올라 있다.
아카데미상의 유력 후보들은 이들 시상식을 통해 자신들의 존재를 널리 알리려 한다. 수상은 더할 나위 없는 홍보 수단이다. ‘대세론’을 조성할 수 있어서다. 미국영화배우조합 등 시상식을 주최하는 단체의 회원들이 아카데미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회원인 경우가 많다.
시상식의 계절이 열리면서 ‘기생충’ 투자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 해외배급팀의 업무량도 부쩍 늘었다. 미국 영화단체들을 대상으로 한 시사회 등을 통해 ‘기생충’ 알리기에 노력하고 있다. CJ엔터테인먼트는 ‘기생충’의 북미 시장 배급사인 네온과 아카데미상 관련 홍보 업무 등을 함께 하고 있다. 윤인호 CJ엔터테인먼트 홍보팀장은 “칸영화제가 단기전이라면 아카데미상 경쟁은 장기전이라 더 힘이 드는 것 같다”며 “마치 정치판 선거전을 방불케 할 정도로 경쟁 과정이 길고 체계화돼 있다”고 말했다.
매년 1월이 되면 할리웃 영화인들에겐 각종 영화 홍보물이 담긴 우편물이 쏟아진다. 연말연시 할리웃리포터와 버라이어티 등 연예전문지에는 ‘우리 영화에 투표를 고려해주십시오’라는 읍소 문구가 담긴 광고들이 넘쳐난다. AMPAS 회원 6,000여명 가량을 향한 구애다. 아카데미상은 분과별로 후보작을 선정한 후 회원 전원이 부문 별로 투표해 수상자(작)을 선정한다. 아무리 업계 ‘인싸’ 영화인들이지만 보는 영화 수에 한계가 있어 눈에 들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LA타임스에 따르면 지난해 할리웃 스튜디오들이 아카데미상 경쟁을 위해 쏟아 부은 홍보비는 후보작 1편 당 1,500만 달러였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