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4 C
Chicago
Tuesday, October 3, 2023
spot_img
Home오피니언전문가 칼럼 사랑하는 사람아

[오피니언] 사랑하는 사람아

 

무애(無礙) 공진성

 

뿔뿔이 흩어져 강산이 변한지가 그 몇 번 이련가

 

사랑한다, 그립다 차마 말 못하고

어느 하늘 아래 살고 있는지 소식 없이 살았습니다

 

너무 보고 싶다, 만나 보고 싶다

못 견뎌, 못 견뎌 흐르는 강물에 띄우고

낙엽 지면 낙엽 보고 달뜨면 달 보고

슬픈 일 만나면 제 설움에 울었습니다.

 

아, 무심한 세월은 흘러 흘러

너도 나만큼은 늙었으리라

 

그러나 나에겐 그때의 고운

너의 얼굴 그 모습 그대로 남아 있고

빛나던 눈동자 입가에 미소 고운 뺨

다소곳하던 너의 마음 어찌 변할쏘냐

 

바람에 흔들리며 비에 젖으며

별이 빛나는 밤이면 더욱 빛났습니다.

 

어이하랴, 이 내 마음 계절 따라

시름 달래며 한 세상이 흘러갔습니다

 

혹여 너를 닮은 사람을 만나면

너인가 지금도 가슴이 울렁입니다.

 

무지개다리가 놓이면 오작교 만들어 지는 날

견우직녀 되어 우리 다시 기어이 만나자꾸나!

 

(*이 시는 중서부일천만 이산가족 위원회 2대 윤영식 회장 취임식(6일)에 맞춰 공진성씨가 기고한 것입니다.)

 

RELATED ARTICLES
- Advertisment -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