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두창’ 경보 격상···36개국 1,100명 돌파

0
305

전 세계적으로 원숭이두창(monkeypox)이 1,000명을 돌파하자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관련 경보를 상향했다.

CDC는 7일 원숭이두창이 전세계 36개국으로 확산되고 감염자도 1,100명에 육박한다며 미국의 관련 경보를 2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2단계는 강화된 예방조치를 취하도록 하는 것이다. 위단계인 3단계는 불필요한 여행을 하지 말 것을 권고하는 것이다.

CDC는 일반 대중에 대한 위험은 여전히 낮지만 피부나 생식기 병변이 있는 사람과의 긴밀한 접촉을 피하라고 권고했다. CDC는 또 설명할 수 없는 피부 발진 등 원숭이두창 감염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에게 다른 사람과 접촉을 피하고 의료 당국에 도움을 요청할 것을 촉구했다.

CDC에 따르면 7일 현재 세계 36개국에서 1,071명의 원숭이두창 사례가 보고됐다. 미국은 31건이 보고됐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