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두창 전세계 4만 명 이상 확진

308
사람들이 원숭이두창 백신을 맞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로이터>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전 세계적으로 4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백신 접종 후에도 ‘돌파 감염’ 사례까지 보고되고 있는 가운데 우려가 커지고 있다.
Our world in data 통계자료에 의하면 전세계 원숭이두창 확진자 수는 4만1269명을 기록했으며 89개국에서 확진 사례가 발생했다.
미국이 가장 많은 1만4050명, 스페인이 5792명, 브라질 3656명, 독일 3266명, 영국 3201명, 프랑스 2877명의 확진자가 보고됐다.
세계보건기구는 최근 원숭이두창 감염 건수가 1주 간격으로 20%씩 늘고 있다며 확산세를 우려하고 있다.
미국과 유럽 등에서는 확산 억제를 위한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하지만 백신을 접종하고도 감염되는 돌파 감염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WHO 로자문드 루이스 책임관은 일부 돌파 감염 사례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는 사실은 중요하다며 백신이 어떤 상황에서든 100% 효과적이지는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이 백신이 처음부터 만병통치약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원숭이두창은 합병증으로 기관지 폐렴과 패혈증, 뇌염 그리고 각막 감염 등을 동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WHO는 기저 면역 결핍이 있는 사람들이 원숭이두창에 걸린 뒤 숨질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점봉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