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불명 아동간염 확산 미·유럽 5개국으로 번져

0
226

“아데노바이러스, 원인 부상” WHO “환자 증가 가능성 커”

지난 1월부터 영국에서 발견되기 시작한 원인 불명의 어린이 간염 환자가 덴마크 등 유럽 4개국과 미국에서도 확인됐다고 AP 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유럽질병통제예방센터(ECDC)는 이날 환자 수는 밝히지 않은 채 원인 불명 어린이 간염 환자가 영국 외에 덴마크와 스페인, 아일랜드, 네덜란드 등 유럽 4개국에서도 확인됐다고 밝혔다.

미 앨라배마주에서도 비슷한 증상의 1∼6세 어린이 환자 9명이 발견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아일랜드 환자 수는 5명 미만이고 스페인에서는 22개월∼13세 어린이 3명이 확인됐다며 지난달 환자가 급증한 것과 이 질환에 대한 감시가 강화된 점을 고려할 때 향후 환자 수가 추가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경고했다.

앞서 영국 보건당국은 지난주 지난 1월 이후 원인을 알 수 없는 어린이 간염 환자가 74명 나왔다고 공개했다.
영국 어린이 환자 중 일부는 간 전문의의 치료를 받아야 할 상황이며 일부는 간 이식까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간염의 원인이 무엇인지는 분명하지 않지만 아데노바이러스가 유력한 원인으로 떠오르고 있다.
아데노바이러스에는 수십 종이 있으며, 이 가운데 다수가 발열, 인후통, 안구 충혈, 감기 유사 증상 등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 보건 당국은 앨라배마주에서 발견된 어린이 환자 9명 모두가 검사 결과 아데노바이러스 양성으로 나타났다며 장염과 관련이 있는 ‘아데노바이러스 41’과 관련이 있는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공중 보건 관리들은 그러나 어린이 환자들은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며 백신과 관련이 있을 가능성은 배제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