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약 ‘잔탁’에 암 유발물질 파장

393

위산 역류 등 속쓰림 증상 완화를 위해 한인사회에서도 널리 사용되는 ‘잔탁’(Zantac)에서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이 검출돼 파장이 일고 있다.

연방식품의약청(FDA)은 13일 속쓰림 치료용 위장약인 ‘잔탁’에서 불순물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가 낮은 수준으로 함유돼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잔탁은 위벽에서 위산의 분비를 자극하는 히스타민이라는 물질의 수용체에 대한 작용을 억제해 위산을 감소시키는 위장약으로 위산의 과다분비로 인한 위궤양, 식도염, 역류성식도염, 속쓰림 등의 치료에 널리 사용된다.

NDMA는 세계보건기구(WHO) 국제 암연구소(IARC)에서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인 2A로 분류된 물질이다.

FDA는 “개인에게 치료를 중단하라고 권고하지 않고 있다”면서도 “사용 중단을 원하는 환자들은 의사와 상의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김철수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