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각국, 봉쇄 연장·강화 조치

158

코로나19 3차 유행에 긴급 대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 조짐에 유럽 각국이 봉쇄를 강화하거나 연장하는 등 긴급히 대응에 나서고 있다.

24일 A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네덜란드는 봉쇄를 3주 연장했다.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는 전날 봉쇄를 완화하기에는 자국내 코로나19 감염이 너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번 조치를 발표했다. 네덜란드 정부는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는 코로나19 환자가 증가세를 보이는 등 “3차 유행이 눈에 보이기 시작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노르웨이 정부도 같은 날 당초 3월 말로 예정됐던 봉쇄 완화 계획 발표를 연기하고 식당, 술집에서 주류 판매를 일시 금지하는 등 제한 조치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벨기에 정부도 4주간 봉쇄를 강화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에 따라 학교들이 문을 닫고 비필수 업종의 상점들은 예약을 한 고객만 받을 수 있게 된다. 식당, 술집 등도 계속 문을 닫고, 통행금지, 비필수 외국 여행 금지도 유지된다.

아이슬란드도 최근 며칠간 집단 감염이 급증함에 따라 3주간 10인 초과 모임을 금지하고 학교, 수영장, 체육관, 영화관은 문을 닫는 등의 규제를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식당은 밤 10시까지만 영업할 수 있다. 프랑스는 이동제한 조치를 리옹이 있는 론을 포함해 3개 지역에 추가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각 기업에 재택근무 확대 지침도 내렸다.

영국은 프랑스발 입국을 규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독일 정부는 일시적으로 국외 인기 휴양지 여행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