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신시대 저항시인’ 김지하 별세

0
222

김지하(본명 김영일) 시인이 8일 별세했다. 향년 81세.

시인은 최근 1년여의 투병생활 끝에 이날 오후 4시께 강원도 원주 자택에서 타계했다고 토지문화재단 관계자가 전했다. 1941년 전남 목포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6년 서울대 미학과를 나와 1969년 ‘시인’지에 ‘황톳길’, ‘비’ 등 5편의 시를 발표하며 정식 등단했다. 이후 유신 독재에 저항하는 민주화의 상징으로 주목받았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