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식 추기경 임명 한국인 4번째

0
507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인 유흥식 라자로<70·사진> 대주교가 추기경으로 임명됐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9일 바티칸 사도궁에서 주일 삼종기도를 한 뒤 유 대주교를 포함한 신임 추기경 21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이로써 유 신임 추기경은 한국천주교회 역사상 네 번째 추기경으로 이름을 올렸다. 교황청 장관으로 임명된 지 약 11개월 만이다.

한국천주교회는 선종한 김수환 스테파노(1922∼2009)·정진석 니콜라오(1931∼2021) 추기경과 염수정 안드레아(78) 추기경을 배출했다. 그동안 서임된 추기경들이 모두 서울대교구장 출신인데 반해 이번에는 처음으로 비서울대교구장 출신의 교황청 장관 추기경이 탄생했다는 점에서 한국천주교회의 위상도 한층 높아졌다는 평이다. 유 추기경은 “이 영광을 한국 순교자와 한국천주교회, 그리고 한국 국민께 바친다”고 소감을 밝혔다.

1951년 충남 논산에서 태어난 유 신임 추기경은 이탈리아 로마 라테라노대 교의신학과 학사와 석·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1979년 사제 서품을 받았다. 대전가톨릭대 교수·총장 등을 거쳐 2005년부터 대전교구장으로 직무를 수행해오다 작년 6월 전 세계 사제·부제의 직무와 생활, 신학교 사제 양성 관련 업무를 관장하는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발탁됐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