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2년 연속 오스카 무대 올라

0
258
배우 윤여정(오른쪽)이 27일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 수상자 트로이 코처에게 트로피를 전달하고 있다. <로이터>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조연상 시상자로
코처 호명, 트로피 전달

배우 윤여정이 2년 연속 아카데미 시상식 무대에 올랐다.

27일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윤여정은 남우조연상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남우조연상은 영화 ‘코다’의 청각장애인 배우 트로이 코처가 수상했다. 윤여정은 수어로 트로이 코처를 호명했으며 트로피를 전하는 순간에도 수어로 인사해 감동을 선사했다. 코처가 수상 소감을 위해 수어를 해야하자 트로피를 대신 들어주며 옆에서 그를 서포트 하기도 했다.

‘코다’는 청각 장애인 부모에게서 태어난 소녀의 이야기를 그렸다.

윤여정은 시상에 앞서 “할리웃 사람은 아니지만 다시 오게 되어 기쁘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제 어머니는 ‘네가 심는 대로 거둔다고 말씀하셨다”며 “저는 엄마 말을 잘 들었던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제 이름이 제대로 발음 안 되는 것에 대해 한소리를 했는데 죄송하다. 왜냐하면 제가 이번에 후보자님들의 이름을 보니 참 이름 발음이 쉽지 않다는 것을 이제야 알았다. 제가 미리 발음 실수에 대해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여정은 지난해 열린 아카데미에서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미국과 영국 아카데미에서 여우조연상을 동시에 석권한 아시아 최초의 배우가 됐다.

앞서 윤여정은 시상식에 앞서 열린 레드카펫에도 참석했다. 블랙 드레스에 클러치를 든 윤여정은 유엔난민기구(UNHCR)가 전개하는 캠페인 ’#WithRefugees‘(난민과 함께)을 상징하는 하늘색 리본을 가슴에 달았다. 제이미 리 커티스, 다이앤 워런 역시 하늘색 리본을 달고 등장해 우크라이나 난민을 위한 캠페인에 동참했다.

윤여정은 애플TV플러스의 기대작 ’파친코‘(Pachinko)에 출연하며 프로모션을 위해 미국에 체류 중이다. 미국에 머무는 동안 나영석 PD의 새 예능 ‘뜻밖의 여정’ 촬영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일본의 ‘드라이브 마이 카’가 올해 오스카 국제장편영화상을 수상했다.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은 이 영화에 출연한 박유림, 진대연, 안휘태 등 한국 배우들의 이름도 호명하며 “모두 감사하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일본 영화 ‘드라이브 마이 카’는 죽은 아내로부터 상처를 받은 연출가 겸 배우 가후쿠(니시지마 히데토시 분)가 전속 드라이버 미사키(미우라 토코 분)와 가까워지며 피폐한 삶을 회복하는 과정을 조명한 작품이다. 박유림은 해당 작품 속 연극인 ‘바냐 아저씨’ 오디션을 통해 소냐 역에 합격하는 한국배우 이유나를 맡았다. 진대연은 가후쿠와 함께 ‘바냐 아저씨’의 문예 감독으로 일하게 되는 공윤수 역을, 안휘태는 ‘바냐 아저씨’ 오디션을 통해 아스트로프 역을 따내는 한국배우 류종으로 분했다.

⊙…영화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의 아리아나 드보스가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이 상 수상자로 드보스를 선정했다. 드보스는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뮤지컬 영화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에서 아니타 역으로 춤과 노래 솜씨를 뽐냈다. 드보스는 라틴계 흑인으로, 자신의 성적 정체성을 퀴어로 공개한 성소수자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