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재외동포청 반드시 설립될 것”

290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맨해튼의 한 연회장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뒤에는 김건희 여사. <연합>

뉴욕 동포간담회서 밝혀
미주한인사회 지원에 최선

“재외동포청 반드시 설립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열린 뉴욕 동포간담회에서 재외동포청 신설 의지를 다시 한번 피력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맨해튼의 한 연회장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재외동포청 신설이 정기국회에서 어려움없이 잘 통과될 것이라고 기대한다. 재외동포청 설립은 저의 공약이자 민주당의 공약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뉴욕 일원 한인사회 각계 인사 200여명과 박진 외교부장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조태용 주미대사 등이 참석했다.
김건희 여사도 흰색 저고리와 연보라색 치마로 된 한복을 입고 윤 대통령과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20개 테이블을 일일이 다니면서 참석자들에게 인사하고 함께 사진을 찍었다.
윤 대통령은 “똘똘 뭉쳐서 함께 이루고 나누는 연대의 정신은 동포사회를 이끄는 원동력이었다. 특히 뉴욕 동포 여러분은 모국 발전에 크게 기여했고 전 세계 한인사회의 모범이 됐다”며 “동포들이 자랑스러워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고자 한다. 동포 여러분도 모국과 동포사회 발전에 힘을 보태달라”고 말했다. 이어 “동포 여러분이 미국 사회에서 합당한 권리를 누리고 한인 동포 사회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은 환영인사를 통해 “한미 동맹 강화와 경제협력 증진은 동포 사회 발전에 중요하다”며 “윤 대통령은 재외동포청 설립을 공약했고, 그 약속을 지켜나가고 있다. 재외동포청은 미주 동포사회와 모국과의 관계를 더욱 돈독하게 만들어나가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주향 미동북부한인회연합회 회장은 한인 인재와 모국과의 교류 확대를, 이경애 재미한국학교협의회 전 부회장은 한국어와 한국 문화 및 역사 등을 쉽게 배울 수 있는 영어 교재 개발 지원 등을 각각 요청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사람은 늘 자신의 뿌리가 어디인지 알아야 하고, 또 자녀들에게 그런 교육을 시키고자 하는 동포들의 그런 마음을 잘 헤아려 한국어 교육이라든지 차세대 교육에 미흡한 부분이 있으면 빠른 시일 내에 보완해서 잘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서한서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