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재외동포청 설립하겠다”

110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재외동포 초청 리셉션에서 인사하고 있다.<연합>

재외동포 초청 리셉션서 재차약속
“해외서 국내서비스 이용 시스템 구축”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취임식에 참석했던 재외동포들을 만나 대선 공약이었던 ‘재외동포청’ 설립을 재차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 경축 재외동포 초청 행사에서 “재외동포와 대한민국이 상생 발전하는 지구촌 한민족 공동체를 구축할 것이며 이를 위해 재외동포의 권익 신장을 위한 실질적인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정책으로 “재외동포청을 설립하고 동포들이 해외에서도 국내와 같이 행정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하겠다”면서 “법령과 제도 정비를 위해 동포들이 느끼는 어려움을 해소하겠다”고 다짐했다.

재외동포청은 윤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 공개한 외교·안보 분야 20대 공약에 포함됐다. 현재 여러 부처에 분산된 재외동포 정책을 총괄하는 기구를 표방한다.
그러나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지난 3일 발표한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 목표에는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또 “도입 10년이 지난 재외 선거제도를 운영하며 부족했던 부분을 점검하고 보완하도록 하겠다”면서 분야별 재외동포 네트워크 강화, 차세대 인재 발굴·교류 등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러분과 대한민국은 상생 발전하는 동반자가 돼야 한다”면서 “세계 곳곳에서 자랑스러운 한인으로 살아가는 동포들과 함께 대한민국을 자유·인권·공정·연대의 가치에 기반한 국제사회의 존경을 받는 나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전날 열린 대통령 취임식에 초청된 재외동포 1,100여 명과 국내 인사 190여 명이 참석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