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플랜, 저축만으론 부족”

0
566
저축만으로는 은퇴자금을 만들기 힘든 상황에서 주식투자를 하는 것도 좋지만 보수적으로 분산투자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로이터]

분산&장기 투자 통한
주식이 대안될 수도
반드시 정기 계좌 점검

대부분 사람들은 일하면서 은퇴를 위해서 15~20%정도 저축하면 자신의 은퇴생활을 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리고 이 만큼의 액수를 401(k) 직장 은퇴연금에 단순히 이만큼 불입만 해놓아도 될 것이라고 여기고 있다. 그러나 봉급은 인플레이션을 따라잡지 못하고 저축만 해서는 은퇴를 위한 자금조달이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전문가들은 수익률을 높이기위해서는 주식시장에 투자하는 것이 낫다고 조언한다. 그러나 주식시장의 투자는 손실을 가정하고 임해야하기 때문에 보수적으로 임할 필요가 있다. USA 투데이의 은퇴를 위한 조심스런 투자전략을 소개한다.

■주식시장은 손실을 볼 수 있다.

주식시장에 투자한다는 것은 은행에 저축을 하거나 채권을 가지고 있는 것보다는 위험할 수 있다. 투자한 돈을 모두 날리거나 손실을 볼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S&P 500지수같은 경우 연간 7%의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 개별주식의 경우에는 수익률이 이보다 더 높을 수도 있고 더 낮을 수도 있다.

투자한 돈이 불어나면서 수익을 본 것으로 재투자를 할 수도 있다. 재투자한 것이 또 수익이 난다면 복리이자가 늘어나는 것처럼 계속 해서 수익을 볼 수 있으며 이것이 바로 부자가 되는 방법이기도 하다.

예를 들어 65세에 100만달러를 모으기위해서 만약에 30세부터 투자를 시작한 한다고 가정해보자. 연수익률 2%로 매년 2만달러, 5%수익률로 연 1만1,000달러, 7%수익률로 연 7,250달러, 10%수익률로 매년 3,700달러를 불입했을 때 가능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그러나 주식시장에 투자하지 않고서는 매년 5%에서 7%, 10%의 수익을 보장하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할 지도 모른다.

■장기분산투자로 갈 필요가 있다

투자수익률이 높은 주식은 그만큼 위험도가 높다는 것을 각오하고 투자에 임할 필요가 있다. 만약에 나이가 많다면 위험도가 놓은 주식의 투자 비율을 좀 낮출 필요가 있으며 젊은 나이면 위험하지만 수익률이 높은 주식의 투자를 권해 볼 만하다.

또 한 주식에만 몰빵 투자는 곤란하다. 아무리 수익률이 높아도 요즘처럼 코로나 19사태로 경제환경이 급변하는 상황에서 언제 어떻게 낮아질지 예측하기 힘들다.

만약 특정주식에 투자하기가 부담스럽다면 상장지수펀드(Exchange-traded funds·ETF)도 권할 만 하다. ETF는 선물(commodity), 채권(bond) 또는 여러 증권을 한데 묶은 바스켓을 만들어 쫓아가는 투자 펀드다. 특정 주가지수에 따라 수익을 올리도록 설계된 지수연동형 펀드다.

또 주식투자는 장기전이다. 단기간 시장의 변화에 너무 민감하지 말고 장기 투자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정기적 어카운트를 관리한다

나이가 들어가고 상황이 변함에 따라 변하는 자신의 환경과 경제환경에 잘 밸런스를 맞춰서 위험도를 조절할 줄 알아야한다.

그냥 투자수익률이 높았으니 앞으로도 계속 그렇겠지 하고 그냥 놔두면 안된다. 만약에 투자 상담가가 있다면 정기적인 미팅을 통해 자신의 포트폴리오의 수익률과 손실을 점검하고 시장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 또 수수료가 너무 높지는 않은 지도 점검한다.<박흥률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