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 최초 ‘달 뒷면’ 착륙

0
788

중국 우주선 창어4호, 위성 통해 사진 첫 전송

지구에서 보이지 않는 달의 뒷면에 인류 최초로 중국 달 탐사선 ‘창어 4호’가 3일 착륙에 성공했다.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지난달 8일 중국 쓰촨성 시창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 3호 로켓에 실려 성공적으로 발사된 창어 4호는 이날 오전 10시26분(현지시간) 달 뒷면의 동경 177.6도, 남위 45.5도 부근의 예정된 지점인 남극 근처에 착륙했다. 창어 4호의 목표 착륙 지점은 달 뒷면 남극 근처에 있는 폭 186㎞의 폰 카르만 크레이터다. 창어 4호는 이날 중국의 통신 중계 위성 ‘췌차오’를 통해 처음으로 달 뒷면 사진을 보내 달 뒷면의 신비한 모습을 공개했다.<사진>

중국 달 탐사 프로젝트 총설계사 우웨이런은 “우리가 예상했던 달 뒷면 지점에 정확하게 착륙했다는 것은 매우 상징적인 일”이라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우주 강국을 만드는 것이 우리의 꿈이라고 말한 대로 중국은 지금 그 꿈을 이루고 있다”고 밝혔다. 우웨이런은 “창어 4호의 성공적인 착륙은 우주 강국을 만드는 데 이정표가 되는 사건”이라고 평가했다. 중국 과학기술협회는 “창어 4호의 달 뒷면 착륙 성공은 우주 항공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을 전 세계로 확대하고 국제 협력을 촉진한다는데 의미가 크다”면서 “중국 우주항공에 획기적인 한 걸음을 내디뎠다”고 발표했다.

앞서 창어 3호는 2013년 달 앞면에 착륙한 바 있다. 이로써 중국은 세계 최초로 달 앞면과 뒷면에 모두 착륙한 기록을 남기게 됐다. 지난달 12일 달 궤도에 진입한 창어 4호는 두 차례 궤도 조정을 거친 후 지난달 30일 예정된 착륙 준비 궤도에 진입해 3일 또는 4일 착륙이 예상됐었다. 창어 4호가 착륙에 성공함에 따라 착륙선 안에 들어있는 무인 로봇 탐사차(로버)가 나와 본격적인 탐사 활동에 나서게 된다. 이 탐사차는 달 뒷면 남극 근처의 지형을 관찰하고 달 표면의 토양과 광물을 분석하는 것은 물론 천문 관측, 중성자 방사선 탐지, 밀폐 공간내 식물 재배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러한 과학 활동에는 중국내 28개 대학을 비롯해 네덜란드, 독일, 스웨덴, 사우디아라비아 등의 과학자들도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임무가 성공한다면 비록 특정 분야이기는 하지만 중국이 그간 맹렬히 뒤쫓던 미국과 러시아를 처음으로 제치게 된다는 점에서 중국의 ‘우주 굴기’를 상징하는 이벤트가 될 전망이다. 그간 유·무인을 막론하고 달 뒷면에 착륙하려는 시도가 이뤄지지 않은 것은 지구와 달 뒷면의 직접적인 통신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착륙선이 지구에서 보이지 않는 달 뒷면으로 들어가는 순간부터 지구와 교신이 끊어지게 된다. 중국은 지난 5월 통신 중계 위성 ‘췌차오’를 쏘아 올리는 방식으로 이런 기술적 난제를 극복했다. 췌차오 위성은 달 뒷면과 지구를 동시에 바라보면서 양측 간에 정보를 교환할 수 있도록 돕는다.

아울러 달 뒷면이 달의 앞면보다 운석 충돌구(크레이터)가 훨씬 더 많아 지형이 복잡하다는 점도 탐사선 착륙에 장애로 요인으로 작용했다. 창어 4호는 산처럼 돌출한 지형과 충돌을 막고자 수직에 가까운 궤도로 착륙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은 나아가 2020년까지 창어 5호를 발사해 달 표면을 탐사하고 샘플을 채취한 후 탐사차와 착륙선을 모두 지구로 귀환시키는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 창어 4호가 달 뒷면에 착륙하자 중국 전역은 환호로 가득찼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