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입국 면세점 인기 1위···‘술’

272
지난 5월 개장한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면세점이 지난 4개월 동안 188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최고 인기 품목은 주류로 나타났다.[연합]

주류가 전체의 57% 차지

건강식품·화장품 뒤이어

지난 5월 말 문을 열어 미주 한인들도 많이 찾았을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에서 가장 많이 팔린 품목은 뭘까? 답은 ‘술’이다.

2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지난 5월 31일 개장한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의 4개월(5월31일~9월30일)간 판매 실적을 분석한 결과 가장 많이 팔린 품목은 술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동안 총 17만1천여건의 거래 건수에 매출액은 188억원으로 집계됐다. 거래 내역을 품목별로 살펴 보면, 주류가 매출액 108억원으로 57%의 판매 비율을 나타내 가장 비중이 컸다.

주류 중에서도 ‘발렌타인’ 브랜드 매출액이 35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조니워커’ 23억원, ‘로얄살루트’ 브랜드가 17억원으로 상위권을 차지했다. 주류 제품의 속성상 부피가 크다 보니 휴대와 보관에 따른 불편을 피하기 위해 입국장 이용객들이 주류 구입을 선호했다는 게 인천공항공사 측의 설명이다.

주류 다음으로 입국장 면세점 이용객들이 많이 구입한 품목은 식품 및 기념품으로 49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26%의 비중을 자치했다. 이어 화장품이 매출액 31억원으로 17%의 비중을 나타내면서 세 번째 인기 품목에 이름을 올렸다. 식품·기념품 품목 중에는 ‘정관장’, ‘고디바’, ‘GNC’ 등이, 화장품은 ‘설화수’, ‘헤라’, ‘에스티로더’ 등이 선호 브랜드로 꼽혔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입국장 면세점이 오픈한 뒤 출국시 구입한 면세품을 여행기간 내내 들고 다녀야 했던 불편이 크게 줄었고 판매 경쟁이 붙은 기존 면세점은 추가 가격할인을 제공하는 등 순기능이 많다”고 말했다. 당초 입국장 면세점이 개점하면 입국장 혼잡, 세관·검역기관 감시행정 약화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지만 4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별다른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게 인천공항공사의 자체 판단이다.

인천공항공사는 면세점내 화장품, 패션 액세서리 등 이용객 선호 상품을 다양화하고 상시 또는 시즌별 프로모션을 통해 쇼핑 편의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인천공항 제1 터미널에 2곳, 제2 터미널에 1곳 등 총 3곳이 운영 중이다. 입국장 면세점에는 담배 또는 검역 대상 품목은 판매하지 않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