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리노이 11위, 캘리포니아 1위

183

월렛허브 조사 ‘재미있는 주’ 순위

일리노이 주민들이 즐거운 환경에서 살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타났다.

금융정보사이트 ‘월렛허브’가 10일 발표한 미전역 50개주를 대상으로 실시한 ‘재미있는 주’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리노이주는 ▲엔터테인먼트와 레크레이션 12위 ▲나이트 라이프  3위 ▲인구대비 식당이 많은 주 5위 ▲인구대비 극장이 많은 주  3위 ▲공원 등 지역 경비 지출이 큰 주 5위 등 대부분의 부문에서 상위권에 올랐으나 ▲국립공원 근접성 부문에서는 50위에 그쳐 종합점수 47.39점으로 11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에서 가장 재미있는 주 1위는 캘리포니아(61.57점)였다. 그 다음은 플로리다(58.21점), 뉴욕(57.85점), 워싱턴(51.12점), 콜로라도(49.71점), 네바다(49.25점), 미네소타(49.03점), 펜실베니아(47.91점), 오레건(47.62점), 텍사스(47.51점)가 2~10위에 올랐다. 반면, 가장 재미없는 주는 웨스트 버지니아(14.41점)가 꼽혔고, 미시시피(16.56점), 델라웨어(20.66점), 로드아일랜드(23.39점), 버몬트(23.50점)도 최하위권에 머물렀다.<홍다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