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10월 대한 맥주 수출 ‘제로’

204

20년만에 처음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규제 여파로 일본 맥주업계가 가장 큰 타격을 받는 상황이 통계자료를 통해 다시한번 확인됐다.

일본 재무성이 28일 발표한 10월 품목별 무역통계에 따르면, 맥주의 한국 수출 실적이 수량과 금액에서 모두 ‘제로'(0)로 나타났다. 일본 맥주의 한국 수출액이 제로를 기록한 것은 1999년 6월 이후 20년 만에 처음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작년 10월 실적은 금액 기준으로 8억34만엔(약 86억원)이었다.

일본산 맥주는 일본 정부가 지난 7월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3개 품목의 수출 규제를 시작한 뒤 한국 소비자들의 불매운동 타깃으로 떠올라 시장에서 거의 팔리지 않는 상품으로 전락했다. 이 영향으로 지난 9월 한국 수출 실적이 작년 동월과 비교해 99.9% 격감한 58만8천엔(약 630만원)까지 떨어졌고, 10월에는 급기야 제로 수준이 된 것이다. 이에 대해 교도통신은 일본 재무성 관계자를 인용해 “무역통계에는 회당 20만엔을 넘는 실적만 반영된다”면서 “실제로는 10월에도 소량(소액)이겠지만 수출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로 한국 소비자들의 불매 운동이 일어나기 전까지 한국은 일본 맥주업계의 최대 해외 시장이었다. 지난해 국가별 맥주 수출액 순위에서 한국은 약 60%를 점유하며 1위에 올랐다. 그런 상황에서 갑자기 악화한 한일 관계로 시장 환경이 급변하자 해당 업체들은 비명을 지르고 있다. 현지 주류업계의 한 관계자는 “불매 운동 영향으로 한국에 수출되는 일본 맥주의 절반 이상을 관련 업체 직원들이 한탄을 섞어 마신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