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거부하면 실업수당 박탈’

162

경제재개 구인난 속 바이든 강력 경고

팬데믹 후 경제 재개 여파로 구인난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이 10일 적합한 일자리가 있는데도 이를 거절하는 실업자들에 대해서는 연방 실업수당 혜택을 박탈하겠다는 경고를 하고 나섰다.

연방 정부는 주정부의 실업수당에 주당 300달러를 추가로 얹어주는 정책을 현재 9월까지 연장한 상태인데,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경제 관련 연설에서 “실업자가 적합한 일자리를 제안받는다면 이를 수용해야 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실업수당을 잃어버릴 것임을 분명히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보육 문제로 인해 가정을 벗어나기 힘들거나 전염병 억제를 위한 적절한 조처가 부족한 사업장 등 예외적인 경우를 빼고는 괜찮은 기회가 생기면 취업을 해야 한다는 뜻이다.

지난달 미국의 일자리가 100만 개 증가할 것이라는 시장 전망과 달리 26만6천 개 늘어나는 데 그치자 추가 수당이 실업자들의 구직 의지를 꺾는 부작용을 만들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언급은 실업수당 혜택이 일할 의욕을 꺾는 것으로 인식되길 바라지 않는다는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인들은 일하고 싶어 한다”며 실업수당 추가 혜택이 지난달 일자리 증가세 둔화로 이어졌다는 증거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실제로 전염병 대유행의 계속으로 적절한 보육 수단을 찾지 못한 가정이 여전히 많고 고용주가 낮은 임금을 제시하는 것이 일자리 둔화로 이어졌다는 반론도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처한 깊은 곤경에서 빠져나오는 일이 간단하고 쉽고 즉시 이뤄질 것이라고 나는 말한 적이 없고 어떤 진지한 전문가도 그렇게 제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몇 달은 기대를 초과하고 또 몇 달은 못 미칠 수 있다”며 “문제는 추세선이 어떻고, 올바른 방향으로 향하며 적절한 조처를 하고 있느냐다. 그 대답은 분명 그렇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연방 정부의 주 정부 자금 배분, 큰 타격을 본 식당의 지원, 보육 자금 지원 정책 등을 소개한 뒤 기업을 향해서도 “괜찮은 급여를 받으면 사람들이 일터로 복귀할 것”이라고 적극적 고용을 호소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