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지갑, 현금 많을수록 돌아올 가능성 커”

269
'잃어버린 지갑' 1만7천여개를 놓아두고 주운 사람들의 반응을 살핀 실험에 사용된 지갑의 표본.[AP]

전세계 40개국, 355개 도시서 지갑 1만7천개 놓고 실험

잃어버린 지갑을 주운 사람은 현금이 많이 들어있을수록 주인을 찾아 돌려줄 공산이 크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0일 AP통신 등 언론 보도에 따르면, 미시간대와 스위스 취리히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대 등이 참여한 국제 연구진은 세계 40개국, 355개 도시에 ‘잃어버린 지갑’ 1만7천여개를 놓아두고 주운 사람들의 반응을 살폈다. 지갑 중 일부에는 13.45달러 상당의 현지 화폐와 연락처가 적힌 명함 3장씩이, 나머지에는 현금 없이 명함만 들어있었다. 조사 결과 현금이 들어있었던 지갑은 약 51%가 주인에게 돌아온 반면, 그렇지 않은 지갑은 회수율이 40%에 그쳤다.

연구진은 미국과 영국, 폴란드에서는 지갑에 든 돈을 94달러 수준으로 높여봤고, 그 결과 현금이 많이 들어있을수록 주인에게 돌아올 가능성이 크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 3개국에서 94달러가 든 지갑의 회수율은 72%로, 13달러가 든 지갑(61%)이나 현금이 들어있지 않은 지갑(46%)보다 주인을 찾아줄 확률이 현저히 높았다는 것이다

이런 추세는 정도의 차이는 있었지만 대부분 국가에서 공통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스위스와 노르웨이, 네덜란드 등 유럽 국가에서 잃어버린 지갑이 주인에게 돌아올 가능성이 가장 컸다. 스위스에선 현금이 든 지갑의 79%와 현금이 들어있지 않은 지갑의 74%가 회수돼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반면, 페루와 카자흐스탄, 케냐, 모로코 등에선 회수율이 10% 중반에서 20% 초반에 머물렀고, 중국은 현금이 든 지갑의 22%와 그렇지 않은 지갑의 7%가 회수되는데 그쳐 꼴찌를 기록했다. 미국의 경우 현금이 든 지갑과 그렇지 않은 지갑이 주인에게 돌아올 확률이 각각 57%와 39%로 나타나 40개 국가 중 중간 수준이었다. 이번 조사대상에 한국과 일본은 포함되지 않았다.

연구에 참여한 학자 중 한 명인 미시간대 소속 알랭 콘 교수는 “이런 결과는 사람들이 다른 이의 안녕을 염려하는 경향이 있으며, 자신을 도둑이라고 보길 꺼린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이런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cience) 최신호에 게재됐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