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인 시민권 취득 지원에 총력”

149

관련 법안, 연방하원 통과하고 상원 계류중
미주한국입양홍보회·코원 퍼시픽 LA 주최

한인 입양인 단체인 ‘미주한국입양홍보회’(MPAK·회장 스티브 모리슨)와 한인 여성봉사단체인 코윈 퍼시픽 LA(회장 권명주)가 공동 주최한 ‘입양인법 통과 캠페인’ 후원 행사가 지난 8일 LA 총영사관 관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한인 입양인과 가족을 포함한 재외동포 주요 인사 1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 홀트 인터내셔널의 수잔 순금 콕스 부회장과 ‘입양인 권리 캠페인’(Adoptee Rights Campaign)의 조이 알레시가가 기조연설자로 참석, 시민권 미취득 입양인이 겪고 있는 어려움에 대한 사례를 공유하고, 현재 진행중인 입양인법 통과 캠페인의 현황과 지원 필요성에 대해 설명했다.

미국에 입양되고도 양부모들의 부주의 등으로 시민권을 받지 못한 입양인을 구제하기 위한 법안 ‘입양인 시민권 법안’(Adoptee Citizenship Act-ACA)은 지난 2월 ‘미국경쟁법안’(The America COMPETES Act) 안에 입양인 시민권 획득을 돕는 조항이 포함돼 연방 하원을 통과, 연방 상원으로 넘겨진 상태로 그 어느 때보다 통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제임스 안 LA 한인회장, 앨버트 장 LA 한인상공회의소 회장, 전석호 남가주한인공인회계사협회 회장 등 한인 단체장들과 함께 미국을 방문중인 한국 외무부의 김완중 재외동포영사실장도 참석했다.

김완중 LA 총영사는 “LA 총영사관과 한국정부가 앞으로도 한인 입양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며 “그동안 관심과 지원에서 소외되었던 한인 입양인들의 상황이 입양인 시민권 법안의 입법화 등으로 개선되고 한국정부와 한인사회가 더욱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갖게 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조환동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