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말자···“나에겐 꿈이 있습니다”

0
498
인종차별에 항의 수만명 시위 인파
흑인들을 중심으로 미국 내 인종차별에 항의하고 사법 정의를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워싱턴DC 도심 링컨기념관에서 28일 열렸다. 이날 시위는 ‘나에겐 꿈이 있습니다’라는 문구로 유명한 흑인 인권 운동가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워싱턴 행진 연설과 같은 날, 같은 장소에서 57년 만에 열렸다. 수만여명의 시위 참가자들이 링컨기념관 앞에서 모여 구호를 외치고 있다.[로이터]

킹 목사 명연설 57년뒤 워싱턴DC서 인종차별 항의집회

마틴 루서 킹 주니어 목사가 57년 전인 지난 1963년 ‘나에겐 꿈이 있습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이던 바로 그 장소에서 아직 미완 상태인 ‘꿈’을 외치기 위해 수천명의 인파가 운집했다.
킹 목사의 워싱턴 행진 연설 57주년을 맞아 28일 미국의 수도 워싱턴DC 도심의 내셔널몰 링컨기념관에서 인종차별에 항의하고 형사사법 정의 실현, 경찰 개혁 등을 요구하기 위한 대규모 시위 및 가두행진이 열린 것이다. 이날 시위는 지난 5월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관의 무릎에 목을 짓눌려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건 이후인 지난 6월 일찌감치 계획됐다. 그러나 최근 위스콘신주 케노샤에서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가 어린 세 아들이 보는 앞에서 경찰의 총격을 받는 사건이 발생, 항의 시위가 번지며 파문이 확산하는 가운데 이뤄졌다.
이날은 공교롭게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밤 대선후보직 재지명 수락연설을 통해 공화당 전당대회의 피날레를 장식한 다음날이기도 했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미국적 삶의 방식’을 파괴하는데 매몰된 ‘선동가들’이라는 비난을 가한지 몇 시간 안 지나 수천명의 미국 국민이 백악관에서 1마일도 안 떨어진 링컨 기념관으로 쏟아져 나왔다”며 이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직접적 대답을 보내기 위해서였다고 NYT는 덧붙였다.
이날 오전 전국 각지에서 모여든 인파가 링컨 기념관에서 워싱턴 모뉴먼트로 이어지는 리플렉팅 풀(반사의 연못)을 에워싸며 그 주변을 가득 메웠다. 이날 시위는 ‘당신의 무릎으로 우리의 목을 짓누르지 말라’는 이름으로 명명됐다. 주최측은 행사에 앞서 약 5만명의 참석자를 추산했으나 워싱턴포스트(WP), NYT 등 미 언론은 집회 참석자를 수천명으로 보도했다. 집회에는 킹 목사의 장남 마틴 루서 킹 3세와 손녀 올랜다 킹, 플로이드 형제들 및 블레이크 가족을 비롯해 경찰관의 과잉행위로 숨진 피해자 가족, 플로이드 추도식을 주관한 흑인 인권 운동가 알 샤프턴 목사, 시민단체 지도자 등이 대거 참석했다.
언론에 따르면 블레이크의 아버지인 제이컵 블레이크 시니어는 연단에 올라 “미국에는 두 가지 사법제도가 있다. 백인의 제도와 흑인의 제도이다. 우리는 맞설 것”이라며 “우리는 젊은 흑인들과 갈색 피부의 사람들이 고통받는 것을 지켜보는데 지쳤다”고 말했다. 블레이크의 여동생인 레테트라 위드먼은 “어러분에게도 책임이 있다. 싸워야 한다”고 흑인 사회를 향해 외쳤다. 플로이드의 남동생인 필로니스는 “나는 조지가 이 자리에서 이 모습을 봤으면 좋겠다. 조지를 위해 행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여동생 브리짓은 “역사가 여러분을 어떻게 기억할 것인가. 우리가 목소리와 변화, 그리고 그의 유산이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킹 목사의 아들 마틴 루서 킹 3세는 “역사가 만들어지고 있다”며 “우리는 오늘 나의 아버지가 꼽았던 ‘3대 악’인 가난과 인종주의, 폭력을 극복하기 위해 행진한다. 그리고 오늘날 이러한 악은 현재 우리나라가 직면한 4대 주요 도전과제를 더욱 악화시켰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실업, 경찰의 잔혹성과 총기 폭력, 투표권 문제 등을 들었다. 킹 목사의 손녀 12살의 올랜다 킹은 “우리는 나의 할아버지의 꿈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부통령 후보인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도 ‘화상 연설’을 통해 이들에 대한 연대 의식을 표했다. 해리스 의원은 함께 힘을 합하면 역사를 만들 기회를 갖고 있다고 호소했다. 민주당의 일부 하원의원들도 참석, 투표를 촉구하기도 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정의 없이 평화 없다”,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 등의 구호를 외쳐댔다. WP에 따르면 프랭크 니티(39) 등 이달초 위스콘신주 밀워키를 출발, 하루 30마일씩 걸으며 750 마일의 도보 행진을 거쳐 이곳에 도착한 70명의 일행도 있는 등 각지에서 다양한 인종의 참석자들이 함께 했다. 니티 일행은 “어떠한 것도 우리를 멈출 수 없다”고 말했다. 주최 측은 코로나19 대비를 위해 체온을 재는 등 검사를 진행하고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다. 링컨기념관 쪽 좌석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형태로 배치되기도 했다. 참석자들은 집회 후 링컨기념관에서 약 0.5 마일 떨어진 마틴 루서 킹 기념관으로 행진했다. 피터 뉴셤 워싱턴DC 경찰청장은 이날 오후 3시 이뤄진 인터뷰에서 시위가 매우 평화적으로 진행됐으며 분위기도 매우 긍정적이라고 밝혔다고 WP가 보도했다. 이번 집회와 관련, 경찰 병력도 한층 제한된 수준에서 ‘로키’로 움직였다고 WP가 전했다. 다만 행진 후 산발적인 집회는 이어졌다. WP에 따르면 오후 4시쯤 들어 수백명이 인종차별 반대 운동의 ‘성지’가 된 백악관 앞 ‘흑인목숨도 소중하다’플라자와 그 주변으로 모여들었고, 그 주변 세인트존스 교회에는 긴장이 높아지면서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다. 워싱턴서클 주변에는 수백명의 인사들이 모여 별도로 행진하며 경찰 폐지를 외쳤고, 약 200명의 사람은 법무부 주변에 모여 희생자들의 친척이 ‘증언’하는 경찰 폭력 사례를 청취하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고 언론은 보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