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 3년만에 다시 증가 “젊은세대 자금난 심화”

1140
<로이터>

극단적 선택을 하는 젊은 세대가 크게 늘어나면서 미국 내 자살 사망자가 3년 만에 다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30일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사망자는 4만7,600명으로 1년 전보다 약 4% 증가했다.
자살 사망자는 1999년부터 2018년까지 35% 증가하다가 코로나19가 유행하던 2019년부터는 줄어들어 2020년(4만5,979명)에는 전년 대비 5% 감소했다. 그러나 2021년에는 다시 증가하면서 역대 가장 많았던 2018년(4만8,344명)에 근접했다. 인구 10만명당 자살 사망자도 지난해에는 14명으로 전년 13.5명에서 증가했다.
남성 사망자가 3만8,025명으로, 9,621명의 여성보다 크게 많았다.
특히 15세에서 24세 젊은 남성들의 자살이 크게 늘었다. 이 나이때 젊은 남성들의 사망은 8% 늘어났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