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폐, 선천성 심장병 이겨냈다”

0
436

최재혁군, 발달장애 만능 스포츠맨
테니스·쇼트트랙 등서 메달 휩쓸어

자폐 발달장애를 가진 최재혁 군<21·사진>이 제1회 전미주장애인체전에 출전해 5관왕에 도전한다.
조지메이슨대 장애인 대학체험 프로그램에 재학 중인 최 군은미주리 주 캔자스시티 뉴센츄리 필드하우스에서 개최되는 전미주장애인체전의 테니스(단식과 복식)와 육상(100m, 200m, 400m) 2종목에 출전한다.

최광열 씨와 최수정 씨의 1남 2녀 중 장남으로 버지니아 클립턴에 거주하는 최재혁 군은 태어날 때 선천성 심장병으로 심장 벽에 구멍이 있었다. 6개월 동안 무려 4번의 심장 대수술을 받아 3세까지 말도 못하고 걷지도 못하는 등 성장발육이 늦었다. 부모님의 꾸준한 재활치료와 피나는 노력으로 건강을 되찾아 가던 최 군은 학습 능력 부족으로 스페셜 클래스에서 교육을 받다가 10학년에 자폐 판정을 받았다. 자폐증과 선천성 심장병에도 불구하고 그는 운동을 좋아해 쇼트트랙 등 스케이트를 비롯해 테니스, 농구, 육상, 플래그 풋볼 등 각종 스포츠를 즐겼다.

최 군은 8학년 때부터 미국 스페셜 올림픽의 테니스와 스케이트 종목에서 주 대표선수로 활약했다. 2018년 도미니카공화국에서 열린 세계 장애인초청대회에서는 테니스 복식 은메달과 동메달을 따고, 2020년 스웨덴에서 열린 장애인 초청 동계 올림픽에서 쇼트트랙 3관왕을 달성했다. 2019년과 2020년 농구대회에서 각각 1등을 차지하고, 2019년 풋볼대회에서는 2등, 2021년 플래그 풋볼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또 지난 11~12일 리치몬드에서 열린 버니지아 주 대회에서 테니스의 단식과 복식 가장 높은 등급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