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미국인 기대수명 76.4세···1996년 이후 최저 수준 하락

0
83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가주 인구의 기대수명이 감소한 가운데 백신 접종이 여전히 최상의 방위책인 것이 재확인됐다. <로이터>

사망률 높인 코로나19·마약 오남용 등이 원인

지난해 미국인 기대수명이 1996년 이후 25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를 인용해 지난해 미국인의 기대수명은 76.4세로 전년(77세)보다 0.6세 짧아졌다고 보도했다.
여성 기대수명은 2020년 79.7세에서 지난해 79.3세로 단축됐고, 남성의 기대수명은 74.2세에서 73.5세로 줄었다.
WSJ은 미국인의 기대수명은 수십 년간 상승 추세였지만 2020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하락세로 전환됐고, 1996년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78년 8개월이었던 미국인 기대수명은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2020년 77년으로 짧아졌다. 이는 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큰 하락 폭이었다는 설명이다.
CDC는 코로나19 사태 발생 후 과거 미국 평균 사망률에 근거한 예상치보다 사망자 수가 120만 명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마약 오남용 등 다른 원인도 사망자 수를 늘린 원인이 될 수 있지만, 기대수명 단축에는 코로나19의 영향이 적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수치라는 설명이다.
CDC는 지난해 각종 마약 오남용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전년보다 16% 증가한 10만6천70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특히 마약성 진통제인 오피오이드와 헤로인 등 기존 마약보다 값싼 마약이 확산하면서 오남용으로 인한 사망자가 늘어났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오피오이드 남용으로 인한 사망자는 전년과 비교해 22% 늘었다.
이에 비해 오피오이드에 시장을 빼앗긴 헤로인으로 인한 사망자는 오히려 전년보다 32%나 감소했다.
한편 미국에서 가장 흔한 사망 원인은 여전히 심장병인 것으로 조사됐다.
암이 두 번째로 흔한 사망 원인으로 꼽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