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는 연방의회’ 대신 총기규제 추진

0
176

가주·뉴욕·뉴저지 등 주정부들 대책 가속화

잇따른 총기 참사에도 불구하고 연방의회의 총기규제 법안 처리가 난항을 겪는 상황에서 주 정부 차원에서 규제를 강화하려는 움직임이 이어진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9일 보도했다.

물론 총기 규제에 적극적인 주들은 뉴저지나 캘리포니아 등 민주당 출신 주지사가 있는 곳이다.

특히 지난 24일 발생한 텍사스 초등학교 총기 난사 사건을 계기로 변화를 가져와야 한다는 여론도 높다.

캘리포니아에서는 의회 지도부와 개빈 뉴섬 주지사가 강화된 총기 규제안을 신속히 처리하기로 했다. 특히 뉴섬 주지사는 금지된 총기 거래자에 대한 소송을 장려하는 법안을 제안했다.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캘리포니아가 이번 국가적 대화를 주도하고 있다”며 “캘리포니아가 움직일 때 다른 주들도 같은 방향으로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장총을 구입할 수 있는 연령을 21세로 올리는 내용을 골자로 한 총기 안전 대책을 앞당기라고 의회에 촉구했다.

최근 버펄로 총기 참사가 있었던 뉴욕에서는 캐시 호철 주지사가 21세 미만에겐 돌격소총인 AR-15 계열 총기 구입을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여기에 총기 제조사와 딜러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할 수 있게 한 뉴욕주의 법안도 최근 연방법원으로부터 효력을 인정받았다.

이는 총기업체들이 오랜 기간 누려온 광범위한 면책권을 겨냥한 것으로,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가 비슷한 법안을 요구한 것을 비롯해 다른 주들도 관심을 보인다고 NYT는 전했다.

이 같은 민주당 주 정부들의 움직임은 총기 폭력뿐만 아니라 미국 내 사회문제에 대해 의회 내 합의에 대한 희망이 사라지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NYT는 분석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