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학금 공고 않고 나눠 먹은 해외공관

579

재외동포재단 장학금 외교관·주재원들 ‘독식’

전체 공관 중 73%가 1년 이상 공지 없어

시카고총영사관등 15곳은 무려 5년 무공지

해외 한인사회 차세대 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조성된 재외동포재단의 장학기금이 외교관이나 주재원 자녀에 나눠먹기식으로 지급된 것으로 감사결과 밝혀진데 이어<본보 7월26일자 A1면 보도> 장학사업 홍보에 앞장서야 할 재외공관이 오히려 5년 이상 공관 홈페이지에 공고를 하지 않아 한인 자녀들에게 충분한 기회를 제공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7일 재외동포재단이 국회 이정현 의원실에 제출한 ‘최근 5년간 공관별 홈페이지 게시현황’에 따르면, 초청장학사업을 1년 이상 공지하지 않은 재외공관이 조사 대상 총 177개(전체 185개 재외공관 중 유엔 대표부 등 일부 제외) 가운데 130곳(73.4%)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시카고 총영사관을 비롯한 15곳은 지난 5년 사이 장학사업에 대해 단 한차례도 공지하지 않았으며, 미국내 재외공관을 총괄하는 주미 대사관 역시 지난 2015년부터 3년간 재단의 초청 장학사업에 대한 공지가 없던 것으로 밝혀졌다.

재외공관의 추천을 받는 차세대 우수 인재들을 발굴해 한국에서 공부할 기회와 비용을 제공하는 재외동포재단의 초청 장학사업이 현지 한인자녀들에게 제대로 공지조차 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재외동포재단이 관련 사업에 대해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하고는 있지만 재외공관들이 사업공문을 받아 놓고도 한인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리지 않아 장학제도가 투명하지 않게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난 셈이다.

이정현 의원은 “공관장과 친분이 있는 한인 자녀들이 비공식 루트로 추천을 받을 가능성이 있어 지원 경로를 면밀히 들여다봐야한다는 목소리도 있다”며 “우수한 동포 인재들이 사업을 몰라서 모국에서 공부할 수 있는 기회를 못 받는다면 개인적으로나 국가적으로도 큰 손실이며, 재단과 재외공관이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장학사업을 투명하게 운영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 7월 한국감사원은 재외동포 초청 장학사업에 대한 감사 결과 한국에 영구적으로 거주하는 학생들이나 외교관, 지상사 주재원들의 자녀들이 장학생으로 선발돼 혜택을 누려온 사실이 드러났다며, 재외동포재단의 장학사업이 끼리끼리 ‘짬짜미’였다고 지적한 바 있다.

한편, 시카고 총영사관은 18일 본보에 보내온 보도자료를 통해 “재외동포재단 장학사업은 총영사관 부속기관인 시카고한국교육원 홈페이지를 통해 홍보, 안내해왔다”고 밝혔다. 총영사관은 “앞으로 한국교육원 홈페이지는 물론, 총영사관 홈페이지에도 게재할 예정”이라고 아울러 밝혔다.<김철수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