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과학기협 시카고지부 장학생들 인터뷰

0
1245
안유진, 송원준, 정주찬, 황지윤, 김민준, 최희경.(왼쪽부터)

■안유진(와본지밸리고): KSEA의 장학금은 대학 진학에 있어서 큰 도움과 격려가 된다. 또한 KSEA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약학분야 진로를 꿈꾸는 나에게 큰 도움을 주고 있는 KSEA에 진심으로 감사를 전한다.

■ 송원준(네쿠나밸리고): 장학생으로서 선발되어 기쁘고, KSEA에도 감사를 전한다. 또한 엔지니어분야에 관심을 갖고 있는 나에게 늘 격려와 서포트를 해주고 계신 부모님께 감사드리며 배우는데 더욱 열심히 임하겠다.

■ 정주찬(미티어밸리고): KSEA 멘토링 프로그램은 배움에 대한 많은 기회를 주고 미래 계획에 있어서 큰 도움을 받고 있는데 장학생으로도 선발되어 매우 기쁘다. 늘 서포트를 아끼지 않는 부모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 황지윤(프램고): 신경외과의사가 되고 싶어 현재 대학에 지원한 상황인데 이 장학금은 꿈에 한 발자국 더 다가가게 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앞으로 해결되지 않은 뇌 분야를 연구해 기여할 수있도록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

■ 김민준(노스사이드대입예비고): 늘 공부하는데 아낌없는 지지를 전해주시는 부모님께 감사드리며, 훗날 KSEA멤버분들과 같이 워크샵이나 세미나 통해 시카고지역 STEM분야 학생들에게 도움이 되는 교류를 이어가고 싶다.

■ 최희경(네이퍼빌노스고): 가족의 더 나은 환경을 위해 이민오신 부모님의 노력과 희생을 알기에 감사한 마음으로 공부할 것이며, 인생을 더 넓게 바라보는 시선을 갖고 받은 이 감사를 더 많은 사람들에게 나누는 사람이 되겠다.<홍다은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