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팟 당첨자 2명 모습 드러내

515
<로이터>

익명으로 신원공개는 안 해

미 복권 사상 3번째 규모 당첨금으로 큰 관심을 모았던 13억3천7백만 달러 잭팟 주인공이 드디어 모습을 나타냈다.
당첨 확인 53일 만이다.
복권 본부는 지난 7월29일 당첨자를 낸 메가밀리언 1등 복권 1장의 공동 소유자 2명이 21일 일리노이주 복권국을 방문하고 당첨금을 수령해 갔다고 발표했다.
이 복권은 데스플레인스의 한 스피드웨이 주유소 내 편의점에서 팔렸다.
일리노이주 복권국은 “당첨된 공동 소유자는 지난 7월, 잭팟이 터지면 당첨금을 나누기로 하고 복권을 구매했다”며 두 사람이 함께 와서 당첨금 지급 청구를 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현금 일시불 수령 방식을 선택해 7억8천50만 달러를 지급받았다.
행운의 복권을 판매한 스피드웨이 주유소 측에도 50만 달러가 지급됐다고 밝혔다.
헤롤드 메이스 일리노이 복권 책임자는 “두 사람은 당첨 확인 직후부터 최근까지 수 주동안 법률 전문가 및 재정 전문가 등과 함께 당첨금 청구 절차, 관리 문제까지 논의한 것으로 알고있다”며 이들은 예상치 못했던 거액의 당첨금으로 앞으로 무엇을 해야할 지 고민에 빠져있다고 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