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 검찰, 로보콜 업체 단속 나선다

308
<로이터>

일리노이 등 50개주 공동수사… 매일 해외발신 3,300만건
연방 사회보장국 사칭·아마존 등 주문사기 최다

일리노이주를 비롯해 캘리포니아와 뉴욕 등 전국 주 검찰이 시도 때도 없이 걸려오는 스팸 로보콜(자동녹음전화) 근절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롭 본타 가주 검찰총장은 2일 미국으로 로보콜 연결을 시도하는 외국 통신사들과 연계된 미국내 관련 업체들을 적발, 처벌하고 로보콜 송신의 원천 차단을 목적으로 한 태스크포스를 신설·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미 전국 50개주 검찰과 수사와 처벌에서 공동 대응키로 했다. 연방 검찰도 협력 의사를 밝혔다.
그는 “태스크포스는 이같은 로보콜 폭증에 책임이 있는 통신사들을 직접 겨냥해 수사를 할 것”이라며 “주민들은 사기 피해를 당할 걱정 없이 마음 편히 전화를 받을 수 있는 권리가 있는 만큼 전국 주검찰들과 공동 대응하며 힘을 합치기로 했다”고 말했다.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도 “로보콜은 단순히 성가신 전화이상으로 노인 등 정보 취득이 취약한 소비자를 대상으로 금전적 이득을 취하는 매우 나쁜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미 일리노이주를 포함한 주 검찰들은 로보콜 통화 송출과 관련이 있는 미국 내 통신 업체 20곳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상태이다.
전국소비자법률센터 자료에 따르면 매일 전국적으로 3,300만회의 로보콜이 해외에서 미국 내로 시도되고 있다. 이 같은 로보콜로 인해 피해 규모는 지난 한해에만 최소 298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조사에 의하면 지난 12개월 동안 로보콜로 인해 돈을 사기당한 미국인만 무려 6,000만명에 달해 문제의 심각성을 보여주고 있다.
로보콜은 노인들을 대상으로한 연방 사회보장국 사칭과 아마존등 주문 관련 사기를 주요 수법으로 삼고 있다.
주 검찰은 전화상으로 연방국세청(IRS)을 사칭해 계좌 이체, 기프트카드, 가상화폐 송금 등을 요구하는 전화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전화상으로 소셜 번호나 은행 계좌 등 개인 신상정보를 절대로 공개하면 안 된다.
스팸 전화의 경우 받지 말고 바로 전화번호를 차단하는 것이 좋다. 버라이즌과 AT&T 등 전국 이통사들은 고객을 위해 스팸·로보콜 알림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전화에 관련 메시지를 송출해 준다.
스팸·로보콜 신고는 연방 통신위원회(FCC) 웹사이트(www.FCC.gov)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