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명열·최진호·하승범씨 장로임직

885

그레이스교회, 29일 창립 22주년 기념 예배도

크기변환_그레이스교회

그레이스교회가 창립 22주년 기념예배 및 장로임직식을 가졌다.<사진=그레이스교회>

윌링 소재 그레이스교회가 지난달 29일, 교회 창립 22주년 기념 예배 및 장로임직식을 가졌다.

이날 예배에서는 원종훈 담임목사가 ‘누가 우리를 위하여 갈까? 누가?’라는 제목으로 교회설립 22주년 기념일을 새롭게 시작하는 기회로 삼으라는 내용의 말씀을 전했다. 모든 성도들이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4월부터 함께 교회를 사용할 스패니쉬교회 성도들을 소개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또한 제4기 어린이 목자로 훈련받은 유초등부 어린이 강병준, 김현아, 신비, 유진우, 홍유진, 하유현 등 6명을 하나님 나라의 일꾼으로 첫 발을 내딛는 어린이 목자로 임명했다.

이날 오후에 열린 장로임직식은 거니한인교회 석태희 목사의 설교와 갈보리교회 고응보 원로목사의 축도 등으로 진행됐고, 전명열·최진호·하승범씨 등 안수집사들이 장로로 임직했다.

정순정 서무간사는 “교회를 위하여 지체들과 함께 기도하며 사랑을 나누며 담임목사님을 도와 건강한 하나님의 교회로 함목하여 영혼 구원하여 제자 만드는 가정교회의 정신으로 그레이스교회를 세워 가실 것을 다짐하는 임직예배를 드렸다”고 말했다.<홍다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