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적 벤처투자가의 ‘역대급 기부’

0
167

스탠포드대에 11억달러 ‘존 도어’ 단과대 등 설립

미국의 전설적인 벤처투자가로 불리는 존 도어가 기후변화 대처를 위해 거액을 쾌척했다.

뉴욕타임스(NYT)는 4일 도어가 기후변화 대처와 지속가능한 성장에 대한 연구에 써달라며 11억달러를 스탠포드 대학에 기부했다고 보도했다. 도어가 부인 앤과 공동명의로 내놓은 11억달러는 대학교 기부금으로서는 역대 두 번째에 해당하는 거액이다.

역대 대학 기부금 중 최고액은 지난 2018년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모교인 존스 홉킨스대에 낸 18억달러다.

스탠포드대는 도어의 기부금으로 환경과 에너지 기술, 식량 안보 연구와 관련한 기존 학과들을 재편해 ‘스탠포드 도어스쿨’이라는 명칭의 단과대를 설립할 계획이다. 90명에 달하는 기존 교수진과 함께 향후 10년간 추가로 60명이 넘는 교수를 초빙할 예정이다. 또한 기후 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정책과 기술적 해결책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소도 설립된다.

하버드대 경영전문대학원(MBA) 출신인 도어는 1970년대 컴퓨터 회사 인텔을 거쳐 벤처회사 전문 투자자로 변신했다.

그는 1980년대 아마존과 구글, 시만텍 등에 투자해 벤처 업계에서 가장 뛰어난 투자자로 자리 잡았다. 현재 그의 자산은 113억달러로 추산된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